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헤이지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로 연기 데뷔…원진아에게 "로운 좋아해?" 찐친 질문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헤이지니 (사진=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마요' 방송화면 캡처)
▲헤이지니 (사진=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마요' 방송화면 캡처)

헤이지니(강혜진)가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를 통해 연기자로 데뷔했다.

강혜진은 18일 방송된 JTBC 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에서 윤송아(원진아)가 마케터로 일하고 있는 화장품 브랜드 '끌라르'의 백화점 매장 직원으로 등장했다.

김가영(강혜진)은 윤송아와 중·고등학교 때부터 친했던 김가영은 현재 하우스 메이트이자 매장에서 느낀 생생한 현장 얘기를 전달해주는 일급 정보원 역할을 했다. 특히 김가영은 마냥 밝고 씩씩해 보이는 윤송아의 속 깊은 비밀까지 공유하는 친자매 같은 사이로서 조언과 독려를 아끼지 않았다.

이날 방송에서 김가영은 윤송아와 저녁을 먹으며 "너 부사수 좋아하냐. 붙어서 노는 게 꼭 사귀는 것 같다"라고 질문했다. 윤송아는 "채현승(로운)? 성격이 서글서글하다. 누나가 둘이라 그런가"라고 말했고, 김가영은 "헐, 누나가 둘? 때려치라고 해"라고 찐친의 모습을 드러냈다.

방송 전 생애 첫 정극 연기를 앞둔 강혜진은 "늘 새로운 도전을 좋아했다. 마침 좋은 제안을 주셔서 고민 끝에 함께하게 됐다"면서 "감사하게도 극 중 주인공 윤송아 절친 김가영을 날 모티브로 캐릭터를 만드셨다고 하셔서 더욱 흔쾌히 참여하게 됐다"라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원진아와 호흡에 대해서는 "사전 대본 리딩 때부터 살갑게 챙겨준 원진아 배우 덕분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있었고 지금은 언니, 동생 하며 사이좋게 지내고 있다. 극 중 절친 사이가 연기가 아닌 실제로 자연스럽게 녹아 나와서 즐겁게 촬영 중이다"라고 전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