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배일호 나이 9세차 김용임, "지지 않겠다” 용호상박 빅매치 예고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트롯파이터’ 배일호VS김용임(사진제공=MBN)
▲‘트롯파이터’ 배일호VS김용임(사진제공=MBN)
‘트롯파이터’ 배일호와 김용임, 트로트 선후배의 ‘용호상박’ 빅매치가 성사된다.

20일 방송되는 MBN ‘트롯파이터’ 5회에서는 데뷔 연차만 도합 80년을 자랑하는 트로트 고수들의 한 판 대결이 펼친다. ‘신토불이’, ’99.9’, ‘장모님’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낸 데뷔 42년 차 배일호와 ‘사랑의 밧줄’, ‘부초같은 인생’, ‘훨훨훨’ 등의 히트곡을 낸 데뷔 38년 차 김용임이 트로트 배틀을 펼친다.

이날 파죽지세 3연승 중인 ‘완판기획’과 설욕전을 준비한 ‘짬뽕레코드’는 레전드들을 영입해 현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완판기획’ 사장 박세욱과 ‘짬뽕레코드’ 사장 김창열은 직접 이들을 소개하며 대결 전부터 신경전을 벌였다.

이어 나타난 배일호와 김용임은 등장부터 압도적 포스를 뿜어내며 출연진들을 기립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계속된 레전드들의 신경전도 불꽃 튀었다. 배일호는 후배 김용임에게 “선배를 이기는 건 자랑이 아니죠”라며 일침을 가했고, 이에 김용임도 “너무 무섭다. 하지만 지지 않겠다”라며 화끈하게 응수했다.

자존심을 건 이들의 대결은 그야말로 용호상박의 대결이다. 코로나19로 지친 전 국민에게 힘을 주고자 한 배일호의 포효와, 모두를 일으켜 세운 김용임의 울림 있는 무대가 펼쳐졌고, 그 누구도 대결의 결과를 예측할 수 없었다고. 여기에 이들은 상상초월 개인기까지 선보이며 승부에 욕심을 냈다고 해 흥미를 더한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