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학투 뜻 밖의 비극 초래…정준호 "그 일로 찬희가 죽었다" 분노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거짓 학투 알게된 정준호(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거짓 학투 알게된 정준호(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여신강림'이 종영까지 몇 부작 남지 않은 가운데, 학투로 뜻 밖의 비극을 낳은 것을 정준호가 뒤늦게 알게 됐다.

20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 11회에선 이주헌(정준호)이 정세연(찬희)의 학투(학교폭력) 기사로 자신의 스캔들을 덮었다는 것을 뒤늦게 알게 됐다.

이날 무브엔터테인먼트에서 정세연이 만든 곡을 표절했고, 이를 안 이수호(차은우)와 한서준(황인엽)은 동시에 이주헌(정준호)에게 달려갔다. 이수호는 우연히 임희경(임세미)과 이주헌의 대화를 엿들었고, 그 과정에서 이주헌이 자신의 스캔들을 막기 위해 정세연의 학폭 관련 기사를 보도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

뒤늦게 비서에게 이주헌은 임희경이 무슨 말을 하는 거냐고 질문했다. 그러자 비서는 이주헌과 비서의 열애설을 덮기 위해 당시 소문으로 돌았던 정세연의 학투를 기사회했다고 말했다. 그는 "진실이든 거짓이든 이미 소문 돌아서 터질 기사였다"라고 했다.

이주헌은 "그 일 때문에 애가 자살했다. 그래놓고 무슨 표절을 한 거냐"라고 분노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