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가수 장태희ㆍ진달래, 정통 트롯 뽐냈지만 탈락…황우림ㆍ영지 합격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장태화 나이 39세 정통 트롯 (사진=TV조선 '미스트롯2' 방송화면 캡처)
▲장태화 나이 39세 정통 트롯 (사진=TV조선 '미스트롯2' 방송화면 캡처)

장태희와 진달래가 정통 트롯 DNA로 승부수를 던졌으나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영지와 황우림은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21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에서는 1대1 데스매치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선공권을 가지게 된 가수 영지는 맞상대로 장태희를 지목했다. 장태희가 "같은 허스키 보이스"라며 승부를 피하려하자 영지는 "트롯계 허스키는 나 하나 남겨야겠다"라고 도발했다.

이날 장태희는 유지나의 '무슨 사랑'을 선곡했다. 그는 "난 완전 정통 트롯이다. 나만의 색깔로 가면 될 것 같다"라고 승리를 다짐했다.

장태희에 앞서 영지는 "센 무대와 센 무대로 붙으면 현역에겐 승산이 없다"라며 감성 트롯으로 노선을 잡았다. 영지는 장윤정의 '케 세라 세라'를 선곡하며, 가수를 포기하고 싶을 때 꿈을 잡을 수 있게 했던 곡이라고 설명했다.

장태희와 영지의 대결은 영지가 7대 4로 승리했다.

한편 앞서 펼쳐진 황우림과 진달래의 맞대결에선 황우림이 진달래를 한 표 차이로 꺾고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