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요붕증ㆍ조절 능력ㆍ주의력 결핍 등 오은영 박사 금쪽이의 '빈뇨증상' 원인 제시(금쪽같은 내 새끼)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금쪽같은 내 새끼’(사진제공=채널A)
▲'금쪽같은 내 새끼’(사진제공=채널A)
오은영 박사가 금쪽이의 빈뇨증상에 '요붕증’의 가능성과 ‘조절 능력’과 ‘주의력 결핍’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한다.

22일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소변을 참을 수 없는 아들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스튜디오에는 천진난만 개구쟁이 형제를 키우고 있는 부모가 출연한다. 엄마는 “첫째 금쪽이가 7살 때부터 빈뇨 증상이 생겼는데, 최근 들어 배뇨 패턴이 더 안 좋아졌다”라며 출연 이유를 밝힌다. 이어서 엄마는 금쪽이의 빈뇨 증상 원인으로 3살 차이 남동생과의 경쟁과 그로 인한 스트레스로 추측했고, 심지어 빈뇨 증상 때문에 학교생활에도 어려움이 있었다고 고백한다.

온라인 수업뿐만 아니라 밥을 먹다가도 계속 짧은 간격으로 많은 양의 소변을 봐야 하는 금쪽이에게 과연 신체적 문제가 없는지 확인 차 비뇨기과에 방문한다. 금쪽이는 병원에 도착하자마자 황급히 화장실부터 향했고, 진료 받는 와중에도 수시로 화장실을 들락날락하는 심각한 배뇨 패턴을 보인다.

모든 진료가 끝난 후, 담당 의사는 금쪽이에게 다행히도 질환적인 문제는 없지만, 하루 수분 섭취량이나 소변 양을 체크해 비정상적인 배뇨 패턴을 자세히 파악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그리고 오은영은 ‘소아 빈뇨’가 의심될 때 체크해봐야 하는 몇 가지 점들과 더불어 호르몬의 문제로 인해 다량의 오줌을 배설하는 ‘요붕증’의 가능성까지 제기해 스튜디오를 혼란에 빠뜨린다.

계속해서 빈뇨 문제로 인한 금쪽이와 가족 간의 갈등이 그려지는데, 엄마는 쉬지 않고 간식과 물을 번갈아 가면서 찾는 금쪽이에게 그만 먹으라고 빼앗는다. 그러나 금쪽이는 엄마 몰래 물을 벌컥벌컥 마시더니 소변을 보기 위해 화장실로 직행한다. 결국 심각성을 느낀 아빠는 금쪽이의 물 섭취라도 줄여보기 위해 정수기 사용을 금지시키고, 이에 짜증이 난 금쪽이는 물건을 집어 던지고 급기야 동생에게 발길질을 시작한다. 오은영은 “아이가 계속해서 다량의 물을 섭취할 경우, 전해질 불균형이 생길 수 있다”라고 말하며 금쪽이의 건강 문제를 걱정스럽게 바라본다.

한편, 오은영은 “(금쪽이의) 빈뇨증상이 단순히 물을 그만 마시면 되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빈뇨 증상을 해결할 열쇠로 ‘조절 능력’과 ‘주의력 결핍’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