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윤은혜 나이 한살 오빠 김재욱에 떡볶이ㆍ어묵구이 선물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편스토랑’(사진제공=KBS 2TV)
▲‘편스토랑’(사진제공=KBS 2TV)
윤은혜가 나이 불문 인기메뉴인 떡볶이와 어묵 속에 크림치즈를 넣고 라이스페이퍼로 돌돌 말아 튀긴 어묵 메뉴를 가지고 김재욱을 만나러 간다.

22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어묵’을 주제로 한 20번째 메뉴 대결 결과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윤은혜는 집에서 분식 메뉴를 만든다. 누구나 어렸을 때 한 번쯤 먹어봤을 학교 앞 분식집 떡볶이 맛 재현을 도전한다. 이미 놀라운 요리 실력으로 감탄을 자아낸 옥수동 윤식당 윤은혜가 과연 옥수동 은혜분식에서 내놓는 분식 메뉴는 무엇일지 기대를 더한다.

윤은혜는 장비 여신답게 실제 분식집에서 사용하는 커다란 떡볶이 철판을 꺼냈다고 한다. 묵직한 철판에 밀떡을 한가득 부은 윤은혜는 보기만 해도 식욕이 샘솟는 추억의 초록색 분식집 그릇을 꺼냈다. 이어 학교 앞 분식집 떡볶이 맛을 낼 수 있는 비법 소스를 만들었다고 한다. 학교 앞 분식집 그 맛을 내기 위한 윤은혜의 꿀팁에 감탄이 쏟아졌다.

▲‘편스토랑’ 윤은혜(사진제공=KBS 2TV)
▲‘편스토랑’ 윤은혜(사진제공=KBS 2TV)
은혜분식 메뉴는 떡볶이만 있는 것이 아니었다. 윤은혜는 길게 썬 어묵을 바싹 구운 뒤 설탕을 묻힌 어묵 구이를 추가로 만들었다. 단짠의 정석인 어묵 구이는 떡볶이와도 환상의 궁합을 자랑하며 ‘편스토랑’ 식구들의 식욕을 한껏 자극했다.

학교 앞 분식집 맛을 그대로 재현한 떡볶이와 단짠의 정석 어묵구이까지 이렇게 완성된 옥수동 은혜분식 2종 세트를 가지고 윤은혜는 김재욱을 직접 찾아갔다.

윤은혜와 김재욱은 2007년 방송돼 신드롬을 일으킨 후 아직까지도 화제가 식지 않고 있는 명드 ‘커피프린스 1호점’에서 호흡을 맞춘 뒤 끈끈한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이날 만나자마자 반가움의 인사를 건넨 두 사람의 얼굴에는 밝은 미소가 활짝 걸렸다. 이어 김재욱은 “어머니가 ‘편스토랑’에서 은혜를 보고 요리를 너무 잘해서 배우고 싶을 정도라고 하셨다”라며 윤은혜를 향한 어머니의 팬심을 공개해 ‘편스토랑’ 식구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편스토랑’ 윤은혜(사진제공=KBS 2TV)
▲‘편스토랑’ 윤은혜(사진제공=KBS 2TV)
뿐만 아니라 김재욱은 윤은혜가 만든 어묵 메뉴를 진지하게 먹어 보고 윤은혜를 응원해주고 ‘커피프린스’ 시절 윤은혜가 집에 초대해 만들어줬던 음식을 떠올리며 “그 때 네가 요리하는 걸 정말 좋아하는구나 느꼈다”며 윤은혜도 기억하지 못했던 추억을 소환해 뜻밖의 감동을 줬다. 특히 시종일관 다정한 눈빛을 장착한 김재욱의 모습에 ‘편스토랑’ 이영자, 오윤아 등은 윤은혜에 빙의한 듯 “내가 다 설렌다”며 호들갑을 발사해 웃음을 줬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