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탁수X준수' 아빠 이종혁, 허영만과 해남 백반기행…애호박찌개&돼지머리고기ㆍ남도 한정식ㆍ생선구이 정식ㆍ매생이 굴국에 빠지다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남도(사진제공=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남도(사진제공=TV조선)
나이 48세 배우 이종혁이 식객 허영만과 해남을 방문해 애호박찌개와 돼지머리고기, 남도 한정식, 매생이굴국, 반건조 삼치새끼와 참돔 생선구이 등을 맛본다.

22일 방송되는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준수 아빠'로 대중에게 친숙한, 엉뚱 발랄 매력을 지닌 배우 이종혁과 함께 대한민국 '최남단' 전라남도 해남으로 떠난다.

연기에 진심인 만큼, '아재 개그'에도 진심이라는 배우 이종혁은 "해남에 태어나서 처음 와 봤다"라며 해남 백반기행에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해남이 처음인 이종혁에게 '땅끝 산해진미를 맛'을 보여주기 위해 식객 허영만이 나선다.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남도(사진제공=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남도(사진제공=TV조선)
두 식객은 대한민국 가장 아랫동네 송지면, 한자리에서 40년간 현지인들의 '사랑방'으로 불린다는 백반 집으로 향한다. 이 집에서 오로지 겨울철에만 특별하게 먹을 수 있는 메뉴인, 제철인 매생이와 굴을 넣고 끓이는 '매생이굴국'을 맛본다. 두 식객은 한목소리로 "매생이와 굴의 짭조름한 바다 냄새와, 고소한 참기름의 조화가 환상적"이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두 식객이 모두 반한 남도 손맛의 진수가 펼쳐진다.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전라남도 해남(사진제공=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전라남도 해남(사진제공=TV조선)
한편, 해남 백반기행에서 배우 이종혁의 남다른 '가족 사랑'도 엿볼 수 있다. 이종혁은 맛있는 음식 앞에서 항상 사랑스러운 아내를 떠올려 눈길을 끌었다. 과거 '나쁜 남자'였다는 이종혁을 단숨에 '사랑꾼'으로 확 바꾼 아내와의 달달한 로맨스가 공개된다. 이뿐만 아니라 아버지를 따라 배우의 길을 걷기 시작한, 훈훈한 외모의 아들 탁수를 향한 '배우 이종혁'의 진솔한 속마음도 확인할 수 있다.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남도(사진제공=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남도(사진제공=TV조선)
이야기꽃을 피우기도 잠시, 두 식객은 생선구이 맛의 정석을 즐길 수 있다는 집을 방문한다. 해남 사람들이 생선을 즐기는 특별한 방법이 있다는데, 바로 식객 허영만과 이종혁도 깜짝 놀라게 만든 비법인 '반건조'다. 반건조 삼치새끼와 참돔의 환상 컬래버레이션 앞에 두 식객은 숟가락을 놓지 못했다고.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생선구이가 공개된다.

한편, 이종혁은 2회 차 출연이 꿈이라며 "선생님 그만하실 땐 연락 좀 주세요!"라고 말하면서, 급기야 식객 허영만의 자리까지 넘봐 웃음을 자아냈다. "선생님을 게스트로 모시겠다!"는 그의 야무진 발언에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