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철인왕후' 손소망, 비밀의 중심에 선 이중첩자 '궁금증 UP'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철인왕후' 손소망(사진제공=tvN)
▲'철인왕후' 손소망(사진제공=tvN)
배우 손소망이 '철인왕후'에서 권력가들의 암투 속 희생양이 됐다.

손소망은 지난 24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철인왕후' 14회에서 강나인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날 손소망은 권력가들의 암투 속에서 희생양이 된 강나인의 두려움과 좌절감을 완벽하게 표현했다. 손소망의 절망적인 표정과 떨리는 목소리는 강나인의 죄책감과 두려움을 더욱 사실적으로 표현했다.

앞서 강나인은 관노인 동생의 신분 회복을 위해 악착같이 돈을 모았다. 조대비와 김좌근 사이에서 이중첩자 노릇을 하며 말을 옮기고, 그들의 심부름꾼이 된 강나인은 결국 중전 김소용(신혜선 분) 독살 시도에 일조하게 됐다.

김좌근(김태우 분)의 명을 받은 강나인은 조대비(조연희 분)를 찾아가 "제가 아주 중한 정보를 갖고 왔다"며 중전 독살 계획을 전달했다. 앞서 시체까지 우물에 던졌던 강나인은 결국 중전이 마시는 음청에 비소 얼음을 넣었다.

이후 독살이 실패하자 돈을 급하게 챙겨 야반도주를 시도하던 강나인은 영평군(유민규 분)과 마주쳤고, "나는 아무 잘못 없다. 훔친 돈이 아니다. 동생을 관노에서 벗어나게 하려고 몇 년을 모아 온 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영평군은 칼을 겨누며 조화진(설인아 분) 노리개에 대해 상세히 고하라고 했다. 비밀의 중심에 선 강나인의 운명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손소망은 지난해 '보좌관 1-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출연 후 tvN 수목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에서 박소망 에디터를 연기했고, 영화 '간이역'에도 출연한다. 손소망이 현재 출연 중인 tvN '철인왕후'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맹선미 기자 ms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