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비즈 인터뷰] '스위트홈' 박규영, 좋은 사람이 되고 싶단 욕망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배우 박규영(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박규영(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박규영이라는 사람에 대한 질문을 받는 것이 여전히 신기해요. 그래서 이 시간이 더욱 감사하고요. 여러모로 '스위트홈'은 정말 선물 같은 작품이네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스위트홈'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심어준 박규영은 아직도 자신을 향한 관심이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최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난 박규영은 야구방망이 하나로 괴물과 맞서 싸우는 '윤지수'를 어떻게 해야 잘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고 밝혔다.

박규영은 오디션 전 원작 웹툰을 접했을 때부터 윤지수라는 캐릭터가 마음에 들었다고 했다. 윤지수 역으로 발탁된 이후에는 베이스를 배우고, 자신을 상징하는 무기인 야구방망이를 잘 휘두르기 위해 스크린 야구장을 다니기도 했다.

"원작과 달리 짧은 헤어스타일을 하고, 분홍색으로 머리를 탈색하겠다고 했어요. 외적으로 강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은연 중에 지수의 아픔을 보여드리고 싶었거든요."

▲'스위트홈'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스위트홈'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그의 바람대로 박규영은 당당하면서 남모를 상처를 가진 지수를 누구보다 잘 표현했고,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특히 정재헌(김남희)과의 로맨스는 이들의 서사만 묶은 팬메이드 뮤직비디오가 존재할 정도로 큰 사랑을 받았다.

"사실 재헌과의 관계는 러브라인이기보단 전우애와 이성적 호감 사이를 오가는 게 아닐까 생각했어요. 재헌의 마지막 장면은 저도 보면서 많이 울었어요. 재헌을 그렇게 떠나 보낸 뒤 억눌러왔던 여린 모습과 슬픔을 크게 표출하는 부분은 조금 더 잘 할 수 있지 않았을까 아쉬움도 남고요."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은 '스위트홈'은 벌써부터 시즌2 제작을 기대하는 목소리가 크다. 박규영은 만약 시즌2가 만들어진다면 훨씬 더 독해지고 강해질 윤지수를 기대해달라고 예고했다.

"시즌2가 만들어지면 살아남은 사람들의 이야기가 펼쳐질 것 같아요. 지수도 좀 더 독해지고, 강해지겠죠? 주 무기도 야구 방망이에서 검으로 바뀌니까 그걸로 최고의 전투력을 자랑해보고 싶어요. 이번에 액션 연기를 해보니까 마냥 쉬운 연기가 아니더라고요. 경험을 쌓았으니 시즌2에서는 막 싸우고 뛰어다니고 싶어요. 하하."

▲'스위트홈' 윤지수 역을 열연한 배우 박규영(사진제공=넷플릭스)
▲'스위트홈' 윤지수 역을 열연한 배우 박규영(사진제공=넷플릭스)

박규영은 2016년 웹 예능 '여자들은 왜 화를 내는 걸까'를 시작으로, 4년 만에 라이징 스타로 떠올랐다. 2019년 '로맨스는 별책부록', '녹두꽃'에서 실력을 쌓았고, 지난해에는 '사이코지만 괜찮아'에 이어 '스위트홈'까지 연달아 흥행작에 출연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제가 화려하거나 특별히 돋보이는 외모를 가졌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옆집에 살 것만 같은 편한 이미지라고 생각하거든요. 그래서 이전과 다른 색을 입었을 때 대중이 새롭게 받아들이시는 것 같아요. 윤지수가 '사괜' 간호사래, '로별' 신입사원인지 몰랐다는 말을 들으면 짜릿하고 재밌거든요. 할 수 있는 한 어떤 색을 입혀도 박규영의 색으로 재탄생시켜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배우 박규영(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박규영(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박규영은 지난해 대중에게 '박규영'을 알릴 수 있어서 뿌듯하다고 말했다. 올해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구체적으로 목표를 세우는 편은 아니라며, 지금 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면 그 시간들이 모여서 보람찬 한 해가 된다고 강조했다.

"목표가 하나 있다면 좋은 사람이 되는 거예요. 좋은 사람의 연기에서는 좋은 에너지가 나오는데 그걸 정말 갖고 싶거든요. 그런 에너지를 줄 수 있는 연기자가 되고 싶어요. 그밖엔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올해도 재미있는 이야기와 캐릭터를 보여드리려 해요. 그러다보면 올해도 또 괜찮은 한 해를 만들 수 있지 않을까요?"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