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빌푸 직업 '정신과 간호사 지망생'의 기념품 쇼핑…불고기 소스ㆍ지압 슬리퍼ㆍ전기장판 구매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어서와' 빌푸 직업(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빌푸 직업(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빌푸가 핀란드로 출국 전 불고기 소스, 지압 슬리퍼, 전기장판 등 기념품 쇼핑에 나선다.

2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특별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에서는 한국살이 27년 차 핀란드 출신 레오, 한국살이 6년 차 멕시코 출신 크리스티안이 출연한다.

출국을 앞둔 빌푸가 핀란드에 있는 가족들과 친구들을 위해 기념품 쇼핑에 나선다. 빌푸는 지난 한국 여행 당시, 불고기를 잘 먹었던 사미를 위해 불고기 소스를 무려 6병이나 구매하는가하면 핀란드에서 잡채를 직접 만들어 먹을 정도로 한식을 좋아하는 빌레를 위해 당면을 종류별로 구매했다. 그 외에도 지압 슬리퍼, 전기장판 등 예상치 못한 물건들을 장바구니에 담아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어서와' 빌푸(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빌푸(사진제공=MBC에브리원)
한편 외국인 출연자들이 최신 유행 한국 기념품에 대해 언급했다. 먼저 레오는 “한국 양말은 구멍이 잘 안 나서 꼭 사간다”며 기념품으로 한국 양말을 적극 추천했고 알베르토는 “요즘 외국인들이 허니 버터맛 아몬드를 좋아해서 명동에 전문 매장까지 생겼다”며 한국 기념품계의 새로운 트렌드를 소개했다.

이에 크리스티안은 “친구들에게 허니 버터맛 아몬드를 선물할 때 한국 왕들이 먹은 거라고 한다”며 남다른 선물 꿀팁을 전해 웃음을 선사한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