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배동성 나이 3살 차이 아내 전진주, 300여점의 말 장식품 "단 한 마리도 비울 수 없다"(신박한 정리)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신박한 정리'(사진제공=tvN)
▲'신박한 정리'(사진제공=tvN)
배동성과 나이 3살 차이 요리연구가 아내 전진주가 '신박한 정리'에 정리 SOS를 보낸다.

22일 방송되는 tvN ‘신박한 정리’에서는 결혼 4년차 신혼 케미를 뽐내는 배동성, 전진주 부부가 출연한다. '셀프 신박한 정리'로도 해결이 안 되는 집 때문에 신박한 정리에 도움을 요청했다.

▲'신박한 정리'(사진제공=tvN)
▲'신박한 정리'(사진제공=tvN)
4년 전 재혼과 동시에 살림을 합친 이들은 배동성의 21년 치 짐에 아내의 물건까지 더해져 그야말로 '두 집 살림'이 되어버렸다. 16일간의 비우기에도 불구하고 눈을 의심하게 만든 '심각한 정리'의 현장이 공개된다. '신박한 정리'의 팬인 이들 부부는 옷장 압축봉 꿀팁까지 응용해 정리를 했지만 2% 부족한 마무리로 정리단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신박한 정리'(사진제공=tvN)
▲'신박한 정리'(사진제공=tvN)
특히 마구간인지 박물관인지 의심하게 만드는 세계 곳곳에서 수집한 300여점의 말 장식품들이 이번 정리의 관건이 된다. 말은 단 한 마리도 비울 수 없다는 배동성의 남다른 말 사랑으로 ‘신박한 정리’ 최초로 옷도, 신발도 아닌 '말 비우기' 실랑이가 벌어졌다.

또한 대대적인 비우기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정리가 되지 않는 배동성, 전진주의 집이 공간 재배치를 통해 어떻게 럭셔리 신혼집으로 변신할 지 이목이 집중된다. "아내를 위한 집이 됐으면 좋겠다"라는 아내바라기 배동성의 마음에 신박한 정리단마저 이들의 꿀케미에 녹아들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