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DSP미디어 "이현주 포함 가족ㆍ지인 주장 글에 법적 대응할 것" [전문]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비즈엔터DB)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비즈엔터DB)

DSP미디어가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의 그룹 내 왕따 폭로'와 관련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DSP미디어는 3일 "수차례에 걸친 폭로 이후에도,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의무를 다하기 위해 두 차례에 걸쳐 이현주 및 그의 모친과 만남을 가졌다"면서 "이현주는 본인만의 피해를 주장하며 지극히 일방적이고 사실과 다른 입장문을 요구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함께 논의를 이어가고자 했지만, 이현주의 동생이라 주장하는 인물은 3일 새벽 또다시 일방적인 폭로성 게시물을 게재하면서 일말의 대화조차 이어갈 수 없는 상황까지 이르렀다"라고 설명했다.

DSP미디어는 "이 시간 이후 이현주뿐만 아니라, 이현주의 가족 및 지인임을 주장하며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게재한 모든 이들에 대해 민·형사상의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오전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 친동생이라고 밝힌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에이프릴에 관한 추가 폭로글을 올렸다. 그는 소속사와 에이프릴 지인들의 대처를 보고 아무런 죄책감이 없다는 걸 알았다면서 이현주가 팀 내 따돌림으로 인해 받은 진료 기록까지 공개해 파문을 일으켰다.

◆ DSP미디어 3차 입장문

안녕하세요. DSP미디어입니다. 이현주 관련 논란에 대한 공식 입장을 보내드립니다.

당사는 이현주의 가족과 학창 시절 동급생임을 주장한 인물에 의한 수차례에 걸친 폭로 이후에도,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의무를 다하기 위해 두 차례에 걸쳐 이현주 및 그의 모친과 만남을 가졌습니다.

이현주는 본인만의 피해를 주장하며 지극히 일방적이고 사실과 다른 입장문을 요구하였습니다. 당사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함께 논의를 이어가고자 했지만, 이현주의 동생이라 주장하는 인물은 3일 새벽 또다시 일방적인 폭로성 게시물을 게재하면서 일말의 대화조차 이어갈 수 없는 상황까지 이르렀습니다. 당사는 두 아티스트 이현주와 에이프릴 모두를 보호하고자 노력했습니다.

하지만 이 시간 이후 이현주뿐만 아니라, 이현주의 가족 및 지인임을 주장하며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게재한 모든 이들에 대해 민-형사상의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습니다.

DSP미디어 아티스트를 사랑하고 지지해 주시는 모든 팬들께 다시 한번 사과 말씀드립니다. 모두가 함께했던 시간이 부끄럽지 않은 결론을 낼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