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하은별(최예빈) 아빠 하윤철(윤종훈), '신경안정제 복용' 딸 위해 청아예술제 반주자 매수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펜트하우스' 하은별(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펜트하우스' 하은별(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펜트하우스2'가 종영까지 몇 부작 남지 않은 가운데, 김현수의 청아예술제 우승을 막기 위해 하은별(최예빈)과 하윤철(윤종훈)이 각자의 방법으로 그를 방해했다.

5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에서는 청아예술제를 준비하는 헤라팰리스 아이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은별은 엄마 천서진(김소연)의 지도 아래 청아예술제 본선을 준비했다. 천서진은 반드시 배로나 만큼은 이겨야한다며 "죽여서라도 이겨"라고 지시했다.

배로나는 과외 선생님(남보라)과 함께 청아예술제를 준비했다. 과외 선생님은 "미리 대상 축하한다"라고 했으나 본선에서 반주자로 나선 과외 선생님은 한 키 높여 반주를 해 배로나를 당황하게 했다. 그러나 배로나는 반주자의 고의적 실수에도 가창을 완벽하게 했다.

반주자는 무대 뒤편에서 하윤철과 만났다. 하윤철은 반주자에게 돈을 주며 우리 계약은 여기까지라고 말했고, 반주자는 "배로나가 너무 잘한다"라고 항변했다. 하윤철은 하은별의 청아예술자 우승을 위해 반주자를 미리 매수했던 것이였다.

하은별은 경연의 중압감 때문에 신경안정제를 복용했고, 경연에서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