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배로나 죽음ㆍ이지아(심수련) 등장? '펜트하우스' 6회 예고 '시선집중'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펜트하우스2' 6회 예고(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펜트하우스2' 6회 예고(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펜트하우스'가 종영까지 몇 부작 남지 않은 가운데, 배로나(김현수)가 하은별(최예빈)으로부터 공격을 받고 치명상을 입었다. 또 이지아(심수련 역)가 등장하는 것처럼 보이는 예고가 시청자들의 관심을 높였다.

5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2'에서는 청아예술제가 열린 가운데, 배로나가 대상 수상자로 호명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나 배로나는 정신착란을 일으킨 하은별에게 치명상을 입고, 계단에서 굴러 떨어졌다.

이날 방송은 배로나가 많은 피를 흘리는 모습으로 끝났다. 이어진 6회 예고는 "타살? 살인사건이야?"라며 놀라는 이규진(봉태규)의 목소리로 시작됐다. 배로나가 쓰러진 자리에는 폴리스라인이 설치됐고, 병원에서 오열하는 오윤희(유진)의 모습이 배로나가 진짜 죽은 것인지 시청자들을 의심하게 했다.

또 주석경(한지현)이 배로나를 해친 범인으로 지목되는 모습이 그려졌고, 주석훈(김영대)은 주단태(엄기준)에게 "석경인 범인이 아니다"라고 항변했다. 피 묻은 자신의 손을 울부짖으며 씻어내는 하은별의 모습도 시선을 강탈했다.

특히 이날 예고 마지막에는 "너 누구야"라는 주단태의 목소리와 함께 신원을 알 수 없는 여자의 뒷모습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시청자들은 심수련 또는 다른 역할을 맡은 배우 이지아의 등장을 예상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