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펜트하우스2’ 대본 열공부터 환상 호흡까지 비하인드 대방출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펜트하우스2'(사진제공=SBS)
▲'펜트하우스2'(사진제공=SBS)
‘펜트하우스2’가 열정과 케미를 담은 ‘순한맛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여자들의 연대와 복수를 그린다. 무엇보다 ‘펜트하우스2’는 지난 한 주간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을 통틀어 순간 최고 시청률, 드라마 화제성, 출연진 화제성, 클립 VOD 조회수 등 각종 부문에서 1위 행진을 이어가면서 압도적인 인기를 증명하고 있다.

특히 ‘펜트하우스2’ 배우들은 각자의 매력을 십분발휘, 매 순간 특급 존재감으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와 관련 얼얼하게 매운 마라맛 이야기 뒤편에서 순한맛 훈훈함을 가득 드리우고 있는 배우들의 모습이 포착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펜트하우스2'(사진제공=SBS)
▲'펜트하우스2'(사진제공=SBS)
먼저 헤라팰리스에 돌아와 강렬한 복수의 서막을 열었지만, 딸을 잃는 비극을 맞은 오윤희 역 유진은 촬영 대기 중에도 대본을 손에 놓지 않는 열정으로 현장의 시선을 한데 모으고 있다. 또한 오윤희의 귀환에 이어 딸 하은별(최예빈)의 범행, 주단태(엄기준)의 악행 등 위기 상황 속에서 위태롭게 흔들리고 있는 천서진 역 김소연은 대본 열독을 하던 중 카메라를 향해 극중 절대 악녀 천서진과는 180도 다른, 따뜻한 눈빛과 미소를 짓고 있다. 지난 6회 엔딩에서 상상치 못한 등장으로 안방극장을 들끓게 했던 나애교 역의 이지아 역시 얼굴에 화사한 미소를 장착한 채 대본에 집중하고 있어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하고 있다.

‘펜트하우스’ 시즌1 보다 더욱 악랄해져 돌아온 주단태 역 엄기준은 묵직한 카리스마를 내뿜으며 대본 삼매경에 빠져 있는 데 이어, 극중 딸 주석경 역 한지현과 함께 대본을 들고 의견 교환을 나누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이어 헤라팰리스에서 찰떡 케미로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강마리 역 신은경과 고상아 역 윤주희는 촬영 도중 웃음이 터진 듯 서로를 보고 환한 웃음을 보이고, 국회의원이 되어 돌아온 이규진 역 봉태규, 오윤희와 함께 복수를 꿈꿨지만 끝내 배신의 길로 들어선 하윤철 역 윤종훈 역시 참을 수 없는 웃음을 폭발시키며 보는 이들을 즐겁게 하고 있다.

▲'펜트하우스2'(사진제공=SBS)
▲'펜트하우스2'(사진제공=SBS)
로건리 역 박은석은 촬영이 시작되기 전 감정 몰입에 열중하는 모습으로, 마두기 역 하도권은 진지한 표정으로 집중력을 한껏 끌어올리며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더불어 배로나 역 김현수, 유제니 역 진지희, 주석훈 역 김영대, 주석경 역 한지현, 하은별 역 최예빈, 이민혁 역 이태빈 등 ‘펜트 키즈’는 해맑은 웃음과 다정한 포즈로 흐뭇한 미소를 유발하고, 조비서 역 김동규와 도비서 역 김도현은 극중에서의 냉철함은 거둔 채 브이를 그리며 귀여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에 더해 특급 존재감으로 극을 빛내준 전진-류이서 부부, 바다, 김광규 등 신스틸러 배우들은 카메라 밖에서도 유쾌한 에너지를 발산하고 있다.

▲'펜트하우스2'(사진제공=SBS)
▲'펜트하우스2'(사진제공=SBS)
제작진은 “회가 거듭될수록 더 큰 사랑을 보내주시는 시청자분들에게 감사함을 전하기 위해 모든 배우와 제작진이 정말 최선을 다해 촬영에 임하고 있다”며 “더욱더 단단한 케미로 한 장면 한 장면을 만들어나가는 배우들, 그리고 놀라운 반전들이 기다리고 있는 앞으로의 ‘펜트하우스2’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9회는 19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