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작가 발굴 및 산업 육성 앞장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올해도 역량 있는 신인 작가를 발굴하고, 업계 생태계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나선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올해 신인 작가 발굴을 위한 무료 웹소설 연재 사이트 ‘카카오페이지 스테이지(STAGE, 가칭)’를 론칭한다. 이는 아마추어 창작자들을 위한 자유 연재 공간이자, 카카오페이지 데뷔 기회가 주어지는 공간이기도 하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역량 있는 미래 창작자들을 직접 발굴해서 작가 생태계를 풍성하게 하고, 작품 스펙트럼을 더욱 넓히고자 한다. 신인, 기성 작가 여부와 무관하게 누구든 연재 가능하며, 특정 장르에 국한되지 않는 다양한 작품을 모집한다. 독자들은 연재 작품을 전체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세부 내용은 진행 상황에 맞춰 추후 공개 예정이다.

또한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매년 공모전, 아카데미, 산학협력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최하여 웹툰/ 웹소설 업계 활성화 및 신인 작가 발굴에 힘쓰고 있다. 정기적으로 열리는 ‘SF소설 신인작가 멘토링’, ‘영어덜트 장르문학 공모’, ‘추미스(추리/미스테리/스릴러) 소설 공모전’을 비롯해, 2015년부터 다양한 CP사와 함께 공모전을 지속적으로 진행해왔다. 올해도 기진행된 ‘2021 웹툰 창조 공모전’, ‘웹소설 작가 아카데미’, ‘추미스 소설 공모전’을 비롯해 다양한 공모전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렇게 다양한 공모전을 통해 발굴된 유수의 작품들이 카카오페이지에서 연재 중인 한편, 2차 창작물 사업 계약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지난해 콘티 공모전 ‘콘티왕으로 살아남기!’에서 대상을 수상하고, 올 1일 론칭한 웹툰 '업데이터'의 경우 연재 일주일 만에 열람자 15만명을 돌파했다. ‘밀리언 소설 공모전’ 당선작 웹소설 '제암진천경' 역시 지난해 11월 런칭 이후 1,500만 뷰를 기록하면서 무협 장르 인기작으로 떠오르고 있다.

올해로 5년째 진행 중인 ‘추미스(추리/미스테리/스릴러) 소설 공모전’을 통해 배출된 소설 '일곱번째 배심원', '암흑검사'는 높은 작품 완성도와 인기로 영상화 계약이 완료 되었으며, '경계인'은 소설에서 웹툰으로 노블코믹스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영어덜트 장르문학 공모’를 통해 배출된 1회 대상작 '스노볼', ‘SF소설 신인작가 멘토링’ 1회 멘토링작 '막걸리가 알려줄 거야' 역시 영상 판권 계약이 완료되었다.

이처럼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국내 유수의 CP 및 작가들과 함께 경쟁력 있는 IP개발 및 확보를 위해 아낌없이 투자하며, 산업 발전 및 K스토리 글로벌 진출에 앞장서고 있다. 전세계 최초로 ‘기다리면 무료’ BM을 통해 웹툰/ 웹소설 산업의 유료화를 이끌며 대한민국에 없던 산업을 개척하고 육성한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그동안 CP사에 지속적으로 투자하면서 산업 파이를 더욱 키우는데 집중해 왔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웹리터러쳐 산업을 키우기 위해 지난 수 년간 투자한 금액은 한국과 일본에서만 약 1.5조원에 달한다. 이렇게 확보한 국내 최대 규모의 8,500여개 오리지널 IP가 글로벌 진출 성장 동력이 되고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연간 1천억원 이상의 프로모션과 마케팅을 진행하면서 콘텐츠 이용 활성화에도 적극 투자하고 있다. 아직까지 독자들의 콘텐츠 유료 구매 허들이 높은 상황에서, 여러 프로모션을 통해 플랫폼 자체에 독자들의 유입이 활성화 됐을 때, 다양한 작품 열람으로도 이어지기 때문에 이는 CP 및 작가 모두의 작품 열람 및 수익 극대화에 도움이 된다.

나아가,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국내 최초로 노블코믹스를 설립해 웹소설의 웹툰화 및 2차 창작물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또한 작품성을 검증 받은 IP가 해외 진출할 경우, 작품 완성도를 유지하고 창작자의 원작에 대한 고유 가치가 유지될 수 있도록 국가별 로컬라이즈팀을 구축해 세밀한 번역 및 현지화 작업으로 흥행도를 높이고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노블코믹스 컴퍼니 황현수 대표는 “웹리터러쳐 산업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장르 기반의 역량 있는 작가들이 많아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이에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신인 작가 발굴은 물론, 자사와 인연을 맺은 작가들이 안정적으로 수익을 창출하면서 작품 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며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노블코믹스, 2차 창작물 사업이 가장 활발하게 이뤄지는 곳이라고 자부한다. 올해 오픈할 ‘카카오페이지 스테이지’나 여러 공모전을 통해 미래의 ‘나 혼자만 레벨업’과 같은 슈퍼 IP를 만들어낼 훌륭한 작가를 만나보고 싶다”고 전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