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박구윤ㆍ신유ㆍ나태주ㆍ진해성ㆍ상호&상민ㆍ한강 '트롯 전국체전' 코치팀 VS 선수팀 우승은?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불후의 명곡' 나태주(사진제공=KBS2)
▲'불후의 명곡' 나태주(사진제공=KBS2)
박구윤ㆍ신유ㆍ나태주ㆍ진해성ㆍ상호&상민ㆍ한강이 '트롯 전국체전' 코치팀 VS 선수팀 우승을 위해 맞대결을 펼친다.

24일 방송되는 KBS2 '불후의 명곡-트롯 전국체전 코치 선수 대항전 2부'에서는 ‘트롯 전국체전’ '코치팀'의 박구윤, 신유, 나태주와 '선수팀'의 진해성, 상호&상민, 한강이 무대에 오른다.

코치팀의 박구윤은 남지훈의 '천년바위'로 심금을 울리는 한 서린 목소리를 선사하며, 트로트 귀공자 신유는 이미자의 '아씨'를 선곡개 고품격 무대를 펼친다. 나태주는 주현미의 '짝사랑'으로 봄 향기 가득한 사랑의 세레나데를 펼친다.

▲'불후의 명곡' 진해성(사진제공=KBS2)
▲'불후의 명곡' 진해성(사진제공=KBS2)
'선수팀' 진해성은 백난아의 '찔레꽃'으로 주장의 품격을 보여주며, 상호&상민은 김연자의 '아모르파티'로 독보적인 댄스파티를 펼친다. 여심 저격수 한강은 신유의 '꽃물'로 설렘 가득한 고백송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나태주는 “그동안 불후에서 맨발로 퍼포먼스를 했었다. 오늘은 정정당당하게 신발을 신고 무대 할 것”이라고 선전포고를 했다.

사랑스러운 무대에 파격적인 퍼포먼스를 감미한 나태주의 무대를 본 코치팀은 승리에 대한 확신으로 기쁨을 감추지 못했으며, 선수팀은 더욱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선수팀 주장 진해성은 “저는 나태주 코치님 못 이기겠다”며 엄살을 부렸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