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롯데컬처웍스,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스타트업 발굴 및 육성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사진제공=롯데컬처웍스)
(사진제공=롯데컬처웍스)
롯데컬처웍스가 스타트업과의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콘텐츠 산업 혁신에 나선다.

콘피니티(CONTENT+INFINITY=CON:FINITY)는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기업 연계 스타트업 육성 사업으로 롯데컬처웍스는 2020년부터 파트너사로 참여해오고 있다. 지난 3월 개최된 2021년 콘피니티 공모 결과 ‘메이아이’, ‘알려줌’, ‘나인에이엠’이 최종 선발되었다.

롯데컬처웍스는 이들 3개 스타트업과 손잡고 영화관 및 콘텐츠 사업에 새로운 기술과 비즈니스 모델 접목을 시도한다. ‘메이아이’는 AI솔루션을 이용한 CCTV영상 분석을 영화관 현장에 적용하며, 모션그래픽 전문 업체 ‘알려줌’은 롯데컬처웍스의 작품 홍보를 위한 맞춤형 웹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나인에이엠’은 영화관의 얼터너티브 콘텐츠를 기획하게 된다.

선발 스타트업에는 5천만원의 사업비와 함께 롯데컬처웍스 현업 부서와의 협업을 통해 기술 및 서비스를 검증할 수 있는 ‘POC(Proof of Concept)’ 기회가 제공된다. 오는 12월까지 진행되는 POC과정에서 롯데컬처웍스의 비즈니스 노하우와 인프라 활용은 물론, 현업 직원들과의 멘토링 기회 또한 마련된다.

롯데컬처웍스 관계자는 “지난해 콘피니티 프로젝트를 통해 선정된 스타트업과의 적극적인 협업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시도를 할 수 있었다”면서 “파트너사로 참여한 스타트업과의 성공적인 프로젝트 수행으로 의미 있는 결과물을 선보여 대기업과 스타트업 모두 동반성장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