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브레이크댄스 김예리ㆍ스케이트보드 조현주, '노는 언니'와 방자고 댄스 도전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노는 언니'(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스케이트보드 국가대표 출신의 조현주와 브레이크댄스 국가대표 김예리와 함께 언니들이 방자고 댄스에 도전한다.

1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에서는 농구 올스타 김단비가 함께 스케이트보드와 브레이크댄스에 도전, 시청자들의 잠자는 청춘 세포를 깨운다.

먼저 조현주는 올해 나이 15세의 스케이트보드 국가대표 선수로 나이는 어리지만 당차고 똑부러지는 매력을 발휘해 언니들의 마음을 단박에 사로잡는다. 2018년 12살의 나이로 국가대표에 선발, 각종 국내외 대회를 휩쓴 그녀는 이번 2021 도쿄올림픽에서 스케이트보드 경기가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만큼 남다른 열성을 내비친다.

그런가 하면 2021 항저우아시안게임과 2024 파리올림픽에 정식 채택된 브레이킹 종목의 국가대표 선수 김예리도 등장한다. 김예리는 비보이 팀의 유일한 B-girl로서 화려한 브레이크댄스로 언니들의 동공지진을 일으킨다.

이날 청춘 특집에 맞춰 언니들은 조현주와 B-girl 김예리로부터 스케이트보드와 브레이크댄스를 배워본다. 늘 구경만 했던 스포츠를 직접 배워보게 되자 언니들은 어느 때보다 기대와 설레는 마음을 숨기지 못한다.

특히 정유인은 “스케이트보드와 브레이크댄스를 너무 배워보고 싶었다”고 고백, “오늘은 소원성취하는 날”이라며 의욕을 보인다. 그 중 브레이크댄스에서는 프리즈(freeze)를 가뿐하게 성공하는 등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고. 김예리와 함께 커플 프리즈까지 시도했다.

뿐만 아니라 이날 언니들은 SNS를 핫하게 달구고 있는 방자고 댄스에도 도전, 유쾌한 에너지를 예고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