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종합] '월간 집', 웃픈 인물관계도 스타트…'집'으로 만난 김지석X정소민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드라마 '월간 집' 정소민(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월간 집' 정소민(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집을 둘러싼 '월간 집' 김지석과 정소민의 인물 관계도가 그려지기 시작했다.

16일 방송된 JTBC 새 수목드라마 '월간 집'에서는 나영원(정소민)과 유자성(김지석)이 대표와 직원으로 인연을 맺었다.

이날 방송에서 나영원은 집주인에게 사기를 당해 보증금과 살 집을 잃게 됐다. 새로운 집 주인은 유자성이었다. 유자성은 나영원을 데리고 잠깐 밖으로 나갔고 집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나영원은 유자성이 자신을 돕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유자성이 나영원의 시선을 돌리는 사이, 나영원의 짐은 집 밖으로 나왔다. 나영원은 분노해 수육으로 유자성을 때렸다. 두 사람의 첫만남은 폭력으로 가득했다.

나영원은 여의주(채정안)의 소개로 잡지사 재취업 면접 기회를 얻었다. 나영원이 재취업에 성공한 잡지사의 대표는 유자성이었다. 나영원은 유자성 전담 에디터가 됐고, 그렇게 두 사람은 대표와 직원으로 관계를 맺게 됐다. 하지만 금세 유자성은 나영원을 알아봤고, 두 사람은 또 다시 날선 신경전을 벌였다.

얼마 후 회식 날, 유자성은 취한 나영원을 집에 데려다줬다. 나영원은 집에 들어가다 괴한의 습격을 받았고, 유자성의 도움으로 위험한 상황을 피했다. 괴한은 나영원이 살고있는 집의 주인이었다. 집 주인 어머니는 "집주인인데 자기 집에 가는 게 뭐가 문제야"라고 대수롭지 않게 말했다.

나영원은 새집에서도 나왔다. 나영원은 "큰 욕심 부리지 않고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살았는데 여태 왜 이 모양 이 꼴일까요"라며 "저렇게 집이 많은데 왜 나는 내 집이 하나 없어서 이렇게 당해야 하냐고요"라고 서럽게 울었다. 유자성은 나영원에게 보증금 없이 집을 빌려줬다.

이어진 2회 예고에서는 원치 않게 돈을 모으지 못하고 계속해서 쓰게 되는 나영원의 웃픈 이야기가 펼쳐졌다. 나영원은 "내 집 마련의 꿈은 과분한 가봐요"라고 자조적인 말을 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