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비트코인 시세(가격), 연일 추락…중국 채굴 단속 강화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비트코인(이투데이DB)
▲비트코인(이투데이DB)

비트코인 시세가 중국 비트코인 채굴장 전면 폐쇄의 여파로 일제히 약세를 보이고 있다.

23일 오전 12시 31분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가상화폐 비트코인은 전일 오전 9시 대비 약 1.3% 하락한 약 3,690만원에 거래 중이다.

비트코인 외에도 이더리움은 2.8%, 리플은 9% 하락했다.

이날 비트코인의 하락은 중국의 비트코인 채굴장 전면 폐쇄 여파가 이어진 것의 영향으로 보인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중국 쓰촨성의 많은 비트코인 채굴장이 당국으로부터 채굴을 중단하라는 명령을 받은 뒤 일요일인 20일 문을 닫았다고 보도했다.

이미 네이멍 자치구와 칭하이성, 신장위구르 자치구, 윈난성 등에서 비슷한 조치로 가상화폐 채굴이 멈춘 바 있다. 글로벌타임스는 이에 따라 중국 가상화폐 채굴장의 90% 이상이 문을 닫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전 세계 가상화폐 채굴의 약 65%는 중국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