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서효림 딸' 김수미 손녀 조이 애교에 김영옥ㆍ정혜선 '심쿵'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사진제공=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사진제공=KBS2)
김수미 손녀 조이의 애교에 김영옥과 정혜선이 심쿵했다.

최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394회에서 조이는 친할머니 김수미네 집을 찾아 즐거운 하루를 보냈다. 이날 김수미 집에는 배우 김영옥, 정혜선도 찾아와 더욱 특별한 시간을 완성했다.

김수미, 김영옥, 정혜선은 반 백 년이 넘는 세월 동안 친구로, 동료로 함께해 온 사이. 김수미의 집에 모인 이들은 등장부터 수다 꽃을 피우며 웃음을 빵빵 터뜨렸다. 척하면 척인 이들의 티키타카 호흡이 시청자들까지 홀렸다.

이어 김수미의 손녀 조이와 서효림-정명호 부부가 도착했다. 김수미, 김영옥, 정혜선은 조이의 귀여움에 푹 빠져들었다. 조이는 그런 할머니들의 마음에 화답하듯 "함미"라는 단어를 처음으로 말하고, 빵긋빵긋 미소를 지으며 할매져스를 심쿵하게 했다.

잠시 서효림이 일 때문에 자리를 비우고, 할매져스의 육아가 펼쳐졌다. 오랜만에 아기를 돌보는 할매져스는 최신식 팬티형 기저귀에 당황하기도 했지만, 곧 연륜을 뽐내며 조이를 능숙하게 돌봤다. 조이를 향한 김영옥, 정혜선의 육아는 앞서 김수미가 선물한 시계값이 아깝지 않을 정도였다.

▲'슈퍼맨이 돌아왔다'(사진제공=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사진제공=KBS2)
이들은 정명호가 미리 만들어 둔 옥상 수영장에서 물놀이를 하며 행복한 추억을 쌓았다. 졸린 와중에도 계속 놀고 싶어 하는 조이와, 그런 조이를 위해 자장가를 불러주는 할매져스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그중에서도 김영옥 표 헤비메탈(?) 자장가는 시청자들의 폭소를 유발했다.

조이가 잠들고 난 뒤, 할매져스와 정명호는 김수미가 차린 밥상에 둘러앉아 다시 수다를 떨었다. 이때 살아있는 역사 책인 이들의 생생한 근현대사 토크가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8세에 해방을 직접 누린 김영옥의 이야기와 6.25 때 벽시계를 지고 피난을 갔던 정혜선이 들려주는 전쟁의 참혹함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처럼 시대를 뛰어넘어 한자리에 만나 하나의 행복을 누리는 할매져스의 조이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할매져스의 이야기에서 교훈을, 조이의 귀여움에서 힐링을 얻을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이었다.

한편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15분 방송된다.

이성미 기자 smlee@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