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무주 캐리어 펜션→영월 숲속 북스테이, 시나리오 작가 위한 '숙콕' 숙소 추천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구해줘 숙소' 김민주(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구해줘 숙소' 김민주(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무주 캐리어 펜션부터 영월 숲속 북스테이까지 시나리오 작가를 위한 무주·영월 '구해줘! 숙소'들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22일 방송된 MBC '구해줘! 숙소'에서는 글쓰기 좋은 산속의 '소도시'로 떠나고 싶은 시나리오 작가 의뢰인에게 어울리는 '3박 4일 숙소 찾기'가 그려졌다.

김지석은 12년 전, 영화 '국가대표' 촬영지였던 무주와의 인연을 자랑했다. 그는 '무주 잘 아는 남자' 수식어를 직접 증명하기 위해 이진호와 함께 전라북도 무주로 떠났다.

김지석과 이진호는 '구해줘 숙소' 최초로 N만원대 갓성비 숙소를 선보이며 시작부터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고, 로맨스부터 범죄 스릴러까지 장르를 뛰어넘는 다양한 장르의 글쓰기 좋은 숙소들을 연이어 소개했다.

▲김지석·이진호(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김지석·이진호(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동화 속에 온 듯 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독특한 비주얼의 '캐리어 펜션'에 방문한 두 사람은 갑자기 영감이 떠오른다며 시나리오 작가로 변신해 즉석 로맨스 드라마를 완성시켰다. 자타공인 '로코장인' 김지석은 직접 연기까지 선보이는 열정을 드러냈다.

놀멍팀에서는 포토존 마스터 김민주와 프리한 인턴 코디 박선영이 강원도 영월로 떠났다. 김민주는 숙소에 체크인 하자마자 곳곳의 포토존을 찾아내 광고 촬영인지 화보인지 모를 인생샷을 선보였다. 거기다 의뢰인 맞춤 '천재 작가'로 변신, '부부의 세계' 이태오의 "사랑에 빠진 게 죄는 아니잖아" 명대사까지 열연하며 놀멍팀의 새로운 에이스 코디로 등극했다.

이날 두 사람은 책장 문을 열면 새로운 공간이 있는 상상에 상상을 더한 '영월 숲속 북스테이'로 모두의 감탄을 불러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