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최환희(지플랫) 나이 21살에 털어놓는 반전 고민은?(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사진제공=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사진제공=채널A)
나이 21살 故최진실의 아들 최환희와 AOA 가수 초아가 ‘오은영의 금쪽상담소’를 찾는다.

24일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솔로로 발돋움한 전 AOA 가수 초아와 故최진실의 아들이자 신인 래퍼인 지플랫(본명 최환희)의 고민이 공개된다.

먼저 첫 번째 고객으로 등장한 초아는 공백기 시절 베테랑 수제자인 정형돈에게 감동받았던 미담을 깜짝 공개한다. 활동을 중단하고 우울증을 앓던 초아에게 먼저 연락해 밥을 사주고 꾸준히 상담을 해줬다는 것이다.

초아는 오랜 공백기를 깨고 복귀한 만큼 한 마디 한 마디를 신중하게 이어나가는 것도 잠시, 오은영 박사의 집중 상담이 이어지자 어디서도 풀지 못했던 그간의 속내를 털어놓는다. 인기 최절정이었던 3년 전, 돌연 활동을 중단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 “내 모습을 보는 게 힘들어 도망가고 싶었다”고 솔직하게 고백한다. 이와 함께 3년간의 긴 공백기 동안 초아를 나락으로 떨어뜨린 고민도 함께 공개된다.

두 번째 고객은 오은영 박사도 긴장하게 한 남자. 국민들의 뇌리에 아픔으로 기억돼 있는 故최진실 씨의 아들 최환희다. 하지만 그는 예상과 달리 천진난만한 20대 청년의 모습으로 부모님과의 좋았던 추억을 풀어내며 모두를 ‘입덕 유발’하게 만들었다. 이후 돌아가신 부모님의 그늘에서 벗어날 수 없는 것에서 비롯된 그의 고민이 공개되자 오은영 박사를 비롯한 수제자들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최환희가 오래도록 힘들어한 것을 느낀 오은영 박사는 이내 결심한 듯, “오해하지 않을 거죠? 뼈 때리는 얘기를 해주려고 해요”라며 누구도 하지 못한 뼈 때리는 조언을 예고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