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이혜정 나이 66세에 요리 해방…임영웅 향한 팬심에 '눈물'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해방타운' 이혜정(사진제공=JTBC)
▲'해방타운' 이혜정(사진제공=JTBC)
나이 66세 요리 연구가 이혜정이 난생 처음으로 요리를 멈췄다.

24일 방송되는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서는 요리 연구가 이혜정이 결혼 43년 만에 첫 해방 데이를 맞는다.

해방에 앞서 이혜정은 남다른 스케일로 짐을 싸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혜정의 딸 고준영 셰프는 신나서 짐을 잔뜩 싸는 엄마를 지켜보며 “거의 유럽 여행 가시는 수준이다”라고 혀를 내둘렀다. 하지만 설렘도 잠시, 이혜정은 북어국과 전복죽을 요리한 후 정성스레 먹기 좋은 양으로 소분까지 해두며 본인이 해방한 후 남아 있을 가족들 걱정을 멈추지 못했다.

▲'해방타운' 이혜정(사진제공=JTBC)
▲'해방타운' 이혜정(사진제공=JTBC)
또한 이혜정은 결혼 43년 동안 매일 빠짐없이 식사를 준비했던 사실을 공개하며 “해방타운에 입주하면 요리 안 할 거다”라며 깜짝 요리 해방 선언을 했다. 이에 입주 후 출출해진 이혜정은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배달 어플리케이션을 통한 식사 주문에 도전했다. 하지만 이내 주소지 변경이라는 난관에 부딪혀 딸에게 SOS를 청했다.

이어 자유 시간을 즐기던 이혜정은 평소 좋아하던 가수 임영웅의 무대 영상을 시청하며 눈물을 흘렸다. 모두가 그 이유에 대해 궁금증을 표하는 가운데, 감정을 추스른 후 본격적으로 외출에 나섰다. 하지만 도착한 의문의 장소에서도 임영웅의 ‘별빛 같은 사랑아’를 들으며 두 번째 눈물을 쏟아 시선을 집중시켰다.

또한 이혜정은 연극을 통해 인연을 맺은 배우 김영옥을 만났다. 김영옥이 연기를 가르쳐 준 것에 대한 감사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도합 결혼 생활 105년인 두 사람의 대화 주제는 자연스럽게 결혼, 남편, 자녀 이야기로 흘러갔다. 이혜정은 인생을 통찰하는 김영옥의 주옥같은 한 마디 한 마디에 깊은 깨달음을 얻었다. 이어 두 사람은 임영웅을 향한 팬심을 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