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방탄소년단(BTS) '잠시' 가사 받쓰 도전 에이티즈 "우영이가 산 수제떡볶이"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놀라운 토요일' 에이티즈(사진제공=tvN)
▲'놀라운 토요일' 에이티즈(사진제공=tvN)
에이티즈 산과 우영이 방탄소년단(BTS)의 '잠시'의 가사 받아쓰기에 도전했다.

25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에이티즈의 산과 우영이 출격했다.

퍼포먼스의 장인답게 두 사람은 역대급으로 파워풀한 오프닝 무대를 선보여 분위기를 후끈 달궜다. 이어 만담꾼 같은 자기소개를 하고, 피오와의 각별한 인연도 소개하며 시작부터 흥미진진함을 돋웠다. 특히 “데뷔 초 피오가 ‘대기실에서는 겸손하되 무대 위에선 겸손하지 마라’는 조언을 해줬다”고 설명, 도레미들은 피오에게 “오늘 간식 게임 때 무대를 찢어봐라”고 입을 모았다.

산과 우영은 받아쓰기에도 실력 발휘를 예고했다. 이날 받쓰 문제로 방탄소년단 노래가 출제된 가운데 우영은 자신이 아미임을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산 역시 “평소 ‘뒷북귀’라 말을 못 알아듣는다. 하지만 노래를 듣는 건 자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키가 “‘놀토’에도 ‘뒷북귀’인 김동현이 있다”고 설명하자 김동현은 “산이랑 제가 많이 비슷하다. 산을 처음 봤을 때 저 20대 때 느낌이 났다”는 깜짝 발언으로 폭소를 안겼다.

본격적인 받쓰가 시작되고, 산과 우영은 아미의 시각에서 날카롭게 노래를 분석하는가 하면, 예리한 촉으로 결정적인 역할을 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여기에 유쾌한 입담과 리액션, 오지명 성대모사 등 개인기도 대방출해 눈길을 끌었다.

이성미 기자 smlee@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