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한국기행' 횡성 금수사 셰프 스님의 가을 밥상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한국기행'(사진제공=EBS1)
▲'한국기행'(사진제공=EBS1)
'한국기행'이 횡성 금수사 셰프 스님의 가을 밥상을 만나본다.

14일 방송되는 EBS1 '한국기행'에서는 숲속의 향긋한 냄새를 따라 그들이 내어주는 가을을 맛보고 허기졌던 마음을 달랜다.

경북 봉화, 낙동강이 흐르는 오지의 외딴집에는 자연생활의 꿈을 실현한 고은표, 지미숙 씨 부부가 산다. 최소한의 비용으로 모래와 유리병을 이용해 예사롭지 않은 감각으로 지중해풍 하얀 집을 지었다는 부부. 1년 내내 두고 먹을 멸치 액젓을 직접 만들고 자연에서 얻은 먹거리로 자연 밥상을 차려내면, 부부의 집은 세상 그 어느 곳 부럽지 않은 그들만의 오지 레스토랑이 된다. 특별한 것 없어 보여도 소중한 하루하루를 보내는 부부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한국기행'(사진제공=EBS1)
▲'한국기행'(사진제공=EBS1)
강원 횡성, 가을이 되자 스님의 손맛을 못 잊은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그들을 위해 금수사의 셰프 스님, 무관 스님은 밭에서 딴 작물과 산에서 딴 들풀과 열매로 어디에서나 볼 수 없는 특별한 그녀만의 밥상을 차려낸다. 오롯이 자연이 내어준 재료로만 만든 이 밥상에는 사람의 감정을 다스릴 수 있다는 나름의 비법이 숨어있다는데. 모처럼 시끌벅적하고 맛있는 가을 음식의 냄새가 퍼지는 스님의 마당에서 우리도 잠시 쉬어가자.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