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이윤철 아나운서 아내 조병희, 갑자기 집 찾아온 남편친구들에 당황(속풀이쇼 동치미)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속풀이쇼 동치미' 이윤철 아내 조병희 (사진제공=MBN)
▲'속풀이쇼 동치미' 이윤철 아내 조병희 (사진제공=MBN)
나이 68세 이윤철 전 아나운서가 말없이 집으로 친구들을 불러 아내 조병희의 분노를 산다.

16일 방송되는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당신, 친구 앞에서 큰소리 좀 치지 마!'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윤철이 친구들을 집으로 초대한다. 이윤철은 "친구들은 밖에서 먹자는데 내가 우리집에서 밥 한번 먹자고 했어"라며 해맑은 얼굴로 아내에게 친구들을 인사시킨다.

▲'속풀이쇼 동치미' 이윤철 아내 조병희 (사진제공=MBN)
▲'속풀이쇼 동치미' 이윤철 아내 조병희 (사진제공=MBN)
아무 준비도 없이 손님이 찾아와 당황한 아내는 "오셨으니까 일단 들어 오세요"라고 말하고 바쁘게 식사 준비에 나선다. 갑작스러운 손님 맞이에 바쁜 아내를 돕기는커녕 이윤철은 친구들 보란 듯이 아내를 부려먹기 시작한다.

결국 화가 난 아내는 남편의 친구들에게 "사모님이 말도 없이 친구들을 데려오면 어떻겠어요? 얄미워요. 그 학교 출신들은 다 그런 것 같아요. 거기서 거기고. 그 나물에 그 밥 아니겠어요?"라며 팩트 폭격에 나선다.

이윤철은 "내 체면이 뭐가 되냐! 그까짓 거 밥 먹는 거 예고 할 일이냐?"라며 서운함을 드러낸다.

맹선미 기자 ms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