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하이클래스’ 하준, ‘유일한 해결사’ 시청자 홀릭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하이클래스' 하준(사진=에이스팩토리 제공)
▲'하이클래스' 하준(사진=에이스팩토리 제공)
‘하이클래스’의 해결사, 하준이 장르를 관통하는 키포인트 열연으로 시청자를 빠져들게 만들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하이클래스’에서 오순상(하준 분)이 송여울(조여정 분)과 경찰 사이에 서게 되며 눈길을 모았다.

이날 알렉스 코머(김성태 분)를 체포하기 위해 경찰과 공조를 이어가던 순상은 갑작스러운 경찰의 태세 전환으로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여울의 주변인들이 죽거나 다치는 상황에 의심을 품은 경찰이 순상에게 여울의 감시를 지시한 것. 순상은 황나윤(박세진 분) 교통사고의 트럭 운전자를 만나게 해 주는 조건으로 경찰의 의뢰를 수락했다.

이어 순상은 여울을 만나 안지용(김남희 분)이 살아있다는 사실을 들었다. 경찰이 모든 사건의 배후로 여울을 의심하고 있는 상황에서 지용의 존재 여부가 중요해진 상황. 순상은 여울이 범인으로 몰리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돕는 듯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후 경찰과 여울을 감시하기로 한 통화를 하는 모습으로 그가 누구의 편에 서게 될지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과 혼란을 배가했다.

하준은 여울과 경찰의 사이 의미심장한 태도로 의혹을 더했다. 그가 여울의 옆에 있을 때면 눈빛에는 걱정하는 마음을 담아 그에 대한 신뢰를 키웠다면, 경찰에게 여울을 감시한 바를 말할 때는 금세 흥신소 오순상 특유의 능청스러움으로 혼란을 가중시켰다. 사건의 진짜 배후를 쫓는 여울과, 여울을 쫓는 경찰 사이 오순상의 행보가 키포인트가 되어 미스터리 장르에 흥미를 더하고 있다. 언제나 사건을 해결하는 쪽에 서 해결사 역할을 해온 오순상이 어떤 활약을 펼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하준이 해결사로서 미스터리 장르를 관통하고 있는 드라마 ‘하이클래스’는 매주 월, 화 밤 10시 30분 tvN을 통해 방송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