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종합] '검은태양' 남궁민, 자살 폭탄테러범 저지…마지막 12회 예고 "백모사 널 반드시 잡는다"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검은태양'(사진제공=MBC)
▲'검은태양'(사진제공=MBC)
'검은태양' 남궁민이 장영남을 암살하려는 자살 폭탄테러를 저지했다. 하지만 폭탄의 시간은 멈추지 않았다.

22일 방송된 MBC '검은태양' 11회에서 도진숙(장영남)은 백모사(유오성)를 잡기 위해 자신이 미끼로 나섰다.

앞서 도진숙은 백모사를 잡기 위해 국정원 TF팀을 꾸렸고 백모사의 은신처를 급습했으나 실패했다. 이때 유제이(김지은)는 백모사에게 "아빠 나 모르겠어? 나 기억안나?"라며 "정신차려. 정신차려 제발"이라고 말하며 백모사를 향해 총을 쐈다. 하지만 백모사는 유제이의 총에 맞은 채 현장을 빠져나갔다.

한지혁과 국정원 TF팀은 계속 백모사를 쫒았고 그가 현충원에서 한청해전 10주년 기념식에서 도진숙을 노린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도진숙이 유족으로 매년 기념식에 참석했고 이번 기념식에서는 유족 대표로 추모사를 낭독 하는것을 알고 있었다. 이에 도진숙은 "예정대로 추모식을 진행하자. 그것을 이용해 백모사를 잡겠다"라고 말했다.

▲'검은태양'(사진제공=MBC)
▲'검은태양'(사진제공=MBC)
유제이는 한지혁에게 백모사가 자신을 죽은 동료로 착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모사는 신부님을 찾아 고해성사를 했고 납북됐을 때 힘들어 하던 동료를 죽이고 살아남았다는 것. 백모사는 "모든게 희미해졌다. 그때 이 손으로 죽인게 동료인지 내 자신인지. 내가 목숨 바쳐 지킨 국가, 조직은 소수가 지배하는 체제였고 그들은 그것만 지키려고 존재한다는 것을 알았다. 그들이 인간의 생명과 존엄을 얼마나 하찮게 여기는지 추악함을 만천하에 드러내겠다"라고 강조했다.

유제이는 이를 신부님에게 들었다고 했고 한지혁은 "백모사는 널 바로 쏠 수 있었는데 그러지 않았어. 넌 백모사를 되돌릴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다"라고 위로했다.

▲'검은태양'(사진제공=MBC)
▲'검은태양'(사진제공=MBC)
추모식은 예정대로 진행됐고 유제이는 백모사가 남긴 노트북에서 유가족 명단이 조작된 것을 알아차리고 한지혁에게 보고했다. 한지혁은 명단을 확인하고 자살 폭탄 테러를 감행하려던 테러범을 사살했다. 하지만 테러범이 몸에 두르고 있던 폭탄의 시간은 멈추지 않아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어진 마지막 12회 예고에서 한지혁은 "백모사 널 반드시 잡는다"라고 했고 백모사는 "미안하지만 다 끝났어. 이제 내 계획은 실현될 거야. 나는 그걸 지켜보게 될 거고"라고 답했다.

▲'검은태양'(사진제공=MBC)
▲'검은태양'(사진제공=MBC)
유제이는 "백모사가 노리는게 무엇인지 알아냈다. 대체 왜 이렇게까지 하는 걸까"라고 말했고 백모사는 "결국 희생당하는 것은 우리다"라고 했다.

한편 '검은태양' 마지막회는 23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