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뽕숭아학당' 임영웅ㆍ김희재 언급 없이 종영…마지막회 기념 종업식 열어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뽕숭아학당' 마지막회(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뽕숭아학당' 마지막회(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뽕숭아학당'이 임영웅·김희재에 대한 언급 없이 마지막회 종영을 기념하는 종업식을 했다.

27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에서는 '뽕장고를 부탁해' 특집으로 진행됐다. 요리 대결이 끝난 뒤에는 종업식이 열렸다.

붐은 1년 반 '뽕숭아학당'을 하면서 달라진 점을 물었고, 정동원은 "연기가 좀 늘었다"라고 자신만만하게 말한 반면 이찬원은 "연기의 꿈을 접고 트로트에만 집중하기로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장민호는 "낯을 좀 가렸는데 낯가림이 사라졌다"라고 했고, 영탁은 "예능 공포증이 있었는데 붐 선생님과 멤버들 덕분에 극복했다"라고 밝혔다.

▲'뽕숭아학당' 마지막회(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뽕숭아학당' 마지막회(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종업식을 기념해 제작진은 선물 복불복 게임을 진행했다. 모두가 기피하는 '뽕 티셔츠'에는 정동원이 뽑혔고, 정동원과 다른 사람들 간의 대비되는 반응이 폭소를 자아냈다.

'뽕숭아학당' 측은 자막을 통해 "잠시 방학을 맞이합니다. 그동안 뽕 패밀리와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더 유쾌한 수업으로 돌아오겠습니다"라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종업식에선 TV조선과의 매니지먼트 계약 만료로 한 달 일찍 '뽕숭아학당'에서 하차한 임영웅과 김희재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