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종합] '골때리는 그녀들(골때녀)' 시즌2 아나콘다 새 감독 현영민, '대 탑걸' 데뷔전 결과 패배…FC원더우먼 출연진 송소희 다음주 출격 예고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골때녀' 탑걸 채리나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골때녀' 탑걸 채리나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골때녀)' 시즌2 아나콘다와 탑걸의 대결 결과, 채리나의 골로 탑걸이 승리했다.

27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ㅋ녀)'에서는 시즌2 신생팀들의 데뷔전이 펼쳐졌다. 박은영, 오정연, 신아영, 윤태진, 주시은으로 이뤄진 'FC 아나콘다'와 채리나, 바다, 간미연, 아유미, 유빈으로 구성된 'FC 탑걸'의 경기가 첫 경기였다.

경기에 앞서 각 팀의 감독들이 공개됐다. FC 불나방의 2연속 우승을 이끈 이천수는 FC 원더우먼의 감독으로, FC 월드클라쓰를 3위에 올린 최진철은 FC 탑걸의 감독으로 부임했다. 시즌2에 처음 합류한 현영민은 FC 아나콘다의 감독이 됐다.

FC아나콘다 대 FC탑걸의 대결은 처음부터 치열했다. 배성재, 이수근은 "설 파일럿 때와 다르다"라며 신생 팀들이 기초 실력을 갖췄다고 칭찬했다.

전반전에선 FC탑걸의 주장 채리나가 선제골을 넣었다. 채리나는 골대 모서리를 향해 침착하게 공을 넣었다. 최진철 감독 역시 "기가 막힌다"라며 골 찬스를 잡아낸 채리나를 칭찬했다.

FC아나콘다 선수들도 열심히 뛰었다. 하지만 후반전 도중 윤태진이 왼쪽 다리에 쥐가 났고, 오정연은 허벅지 부상을 당했다. 최선을 다했지만 FC 아나콘다는 골을 넣지 못했고, 탑걸이 아나콘다를 상대로 승리했다.

▲'골때리는 그녀들' 예고 FC원더우먼(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골때리는 그녀들' 예고 FC원더우먼(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다음주 예고에서는 'FC아나콘다'와 'FC원더우먼'의 대결이 예고됐다. 축구 경력이 있는 송소희와 새소년 황소윤의 활약이 예고돼 눈길을 끌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