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2021 미스코리아 진(眞) 최서은, 스타성 갖춘 65번째 왕관의 주인공 "할리우드 진출 꿈꿔"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2021 미스코리아 진 최서은(사진제공=글로벌이앤비)
▲2021 미스코리아 진 최서은(사진제공=글로벌이앤비)

순수미술을 전공한 최서은(26)이 '2021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의 진 왕관의 주인공이 됐다.

'제65회 2021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본선은 지난 16일 경기 파주시에 위치한 화유당 스튜디오에서 열렸다. 방송인 이승국과 2017 미스코리아 선 정다혜의 진행으로 진행된 이번 대회는 무관중 사전녹화로 진행됐고, 22일 오후 6시 공식 유튜브 채널과 네이버TV, 중국 빌리빌리(BILI BILI) 채널을 통해 전 세계로 중계됐다.

화려한 패션쇼로 막을 연 제65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는 본선 진출자 40인 소개에 이어 본선 진출 과정이 담긴 영상 공개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어 가수 에일리가 파워풀한 가창력의 무대를 선보이며 분위기를 돋웠다. 마지막으로 당당한 드레스 워킹과, MC들의 돌발 질문에도 막힘없이 대답하는 참가자들의 인터뷰가 이어졌다.

이날의 주인공인 2021 미스코리아 진은 26세의 순수미술 전공자 최서은에게 돌아갔다. 시상식이 끝난 후 최서은은 "역대 최고령 미스코리아가 아닐까 싶다"라고 농담하며, "시대에 맞는 미스코리아의 매력을 보여주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때 큐레이터를 꿈꿨다는 최서은은 "연기에 관심이 많아 배우가 싶은 마음도 있다"라며, "영어를 잘하는 장점을 살려 할리우드로 진출하고 싶다"라는 통 큰 포부를 밝혔다.

▲김수진(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최미나수, 조민지, 정도희(사진제공=글로벌이앤비)
▲김수진(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최미나수, 조민지, 정도희(사진제공=글로벌이앤비)

2021 미스코리아 선은 패션디자인을 전공한 김수진(24), 미국 일리노이주립대 출신의 K엔터테이너 지망생 최미나수(22)에게 돌아갔다. 모델 활동 경력을 지닌 정도희(22)와 이화여대 경제학과 출신의 조민지(23)는 미스코리아 미의 영예를 안았다.

김세훈 기자 shki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