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천우희X조현철, 나이 1세 차 절친…'바퀴달린집3' 촬영지 보성 주월산 숲정원 편백나무숲→땅끝 바다정원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바퀴달린집3' 촬영지(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바퀴달린집3' 촬영지(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배우 천우희, 조현철이 '바퀴달린집3' 촬영지 보성 주월산 편백나무숲과 땅끝 바다정원에서 특별한 하루를 만든다.

2일 방송되는 tvN '바퀴 달린 집3'에서는 천우희, 조현철과 함께한 보성 힐링 여행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시작부터 비범한 매력을 발산 하며 형님들을 당황하게 했던 조현철은 이번에는 '바달집' 식구들 첫 경험 제조기가 된다. 천우희는 밤산책이 취미라는 조현철을 따라 어둠이 짙게 내려앉은 편백나무 숲으로 나선다.

어두운 산길을 렌턴 하나에 의지해 올라가는 두 사람을 기다리고 있는 건 나무들 사이로 쏟아지는 별빛과 고요함 사이로 들려오는 물소리다. 긴장감까지 한 방에 날려버리는 신묘한 풍경이 시청자들에게도 색다른 경험을 선사할 예정.

조현철 매직은 "이런 일 처음이야, 어디서 특이한 애가 왔어"라던 성동일, 김희원 두 형님들도 움직이게 한다. '바달집' 첫 야식부터, 모닝 산책까지 생전 안 해본 일들을 경험하게 되는 낯설지만 특별한 하루가 펼쳐진다.

"아침은 꼭 해드리고 싶다"라는 천우희의 소원에 '바달집' 부엌도 오픈한다. 직접 챙겨 온 간장게장과 어딘가 살짝 특이한 보조셰프 조현철과 함께한 새우젓찌개까지 밥도둑 메뉴로 가득 차려진 아침상은 '바달집' 식구들의 입맛을 사로잡는다.

이제껏 본적 없는 앞마당 바다낚시도 그려진다. 열 걸음만 가면 남해 바다가 코앞에 펼쳐지는 앞마당으로 옮긴 '바달집' 식구들은 발 아래 찰랑대는 바다에 낚싯대를 드리우고 여유를 즐긴다.

생애 첫 낚시 신고식을 치르는 공명, 천우희, 조현철을 위해 '어신(神)' 김희원이 1타 강사로 출격한다. '바달집' 전용 바다정원에서 또 어떤 색다른 경험을 하게 될지 기대를 모은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