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윤소연ㆍ연현주ㆍ임재원ㆍ조성우, 스타트업 회사 대표 4인과 '다수의 수다'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다수의 수다' 스타트업 회사 대표 (사진제공=JTBC)
▲'다수의 수다' 스타트업 회사 대표 (사진제공=JTBC)

윤소연ㆍ연현주ㆍ임재원ㆍ조성우 등 스타트업 회사 대표 4인이 '다수의 수다'에 출연한다.

3일 방송되는 JTBC '다수의 수다'에서는 MC 유희열, 차태현과 ‘다수’의 스타트업 대표들이 뜻깊은 대화를 나눈다. 이날 주인공은 우리 삶에 없어서는 안 될 청소, 빨래, 피자, 리모델링 등 '의식주'를 다루는 생활 밀착형 스타트업 대표들로 윤소연 아파트멘터리 대표이사, 연현주 생활연구소 대표, 임재원 고피자 대표, 조성우 의식주컴퍼니 대표이사가 참여했다.

MC 유희열 역시 이날 만큼은 연예기획사 '안테나'의 대표로 수다에 참여했다. 본격적인 수다가 시작되고 "대표들끼리 만나면 밥값은 누가 내요"라는 질문에 '다수'의 대표들은 "최근에 좋은 소식이 있으셔서"라며 '안테나' 대표 유희열을 지목했다. 최근 유재석이 '안테나' 소속 연예인이 된 것을 언급한 것.

차태현 역시 "오늘은 어쩔 수 없이 형이 내야 돼"라며 유희열을 부추겼고, 유희열은 민망한 듯 웃으면서도 이내 "파르페 같은 거 시키세요"라며 분위기를 편안하게 이끌었다.

다수의 대표들은 복지에 대한 이야기로 눈길을 끌었다. 회사 내에 카페를 차려 맛있는 커피와 빵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알까기, 보물찾기 등 각종 이벤트와 생일 휴가 등의 복지 자랑을 쏟아냈다.

안테나 대표 유희열 또한 지지 않고 ‘2018년 명절 복지가 좋은 기업 명단’에서 안테나가 국내 대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던 경험을 이야기해 대표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김세훈 기자 shki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