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미우새' 배도환, 나이 58세 '돌싱 큰형' 집에 임원희ㆍ정석용ㆍ윤기원 방문…어머니 한숨 폭발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배도환 집 방문(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배도환 집 방문(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서 배우 배도환의 전원주택 집에 나이 50대 '돌싱' 임원희 정석용 윤기원이 찾아간다. 이에 배도환의 엄마는 한숨을 쉰다.

5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임원희, 정석용, 윤기원이 나이 58세 돌싱 큰형님 배우 배도환의 전원주택에 놀러간다.

배도환 뿐만 아니라 그를 꼭 닮은 팔순의 어머니까지 등장, '미우새' 어머니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그러나 배도환의 어머니는 아들의 친구들을 썩 반기지 않고, 장가 못가고 있는 아들들 때문에 한숨을 쉰다.

결국 식사 중, 결혼 얘기로 배도환과 그의 어머니는 제대로 불 붙고, 모자의 살벌한 기싸움에 원희, 석용, 기원은 먹던 젓가락을 내려놓는다. 급기야, 눈치 없는 임원희의 집들이 선물 때문에 배도환의 어머니가 폭발하고야 만다.

김세훈 기자 shki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