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정찬 자녀와 김장도우미로 밀양 방문…김현숙 솥뚜껑 닭갈비 준비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내가 키운다’(사진제공=JTBC)
▲‘내가 키운다’(사진제공=JTBC)
김현숙이 정찬가족을 위해 솥뚜껑 닭갈비를 준비했다.

8일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이하 ‘내가 키운다’)에는 김현숙, 정찬 가족이 김장 100포기 담그기에 도전했다.

김현숙은 건강이 안 좋아진 어머니를 대신해 홀로 김장 만들기에 도전, 이에 김장을 함께 하고자 정찬, 새빛, 새찬 가족을 밀양으로 초대했다. ‘내가 키운다’ 멤버 중 최초로 김현숙의 밀양 집에 방문한 정찬은 양손에 김치통을 가득 들고 등장, 등장부터 제대로 한 몫 챙기겠다는 의지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처음 만난 하민이와 새빛, 새찬 남매는 아이들의 특유의 친화력으로 순식간에 어색함을 없앴다. 하민이보다 2살 형인 새찬이는 하민이에게 “반 말 써도 돼”라며 쿨한 ‘형아 미’를 뽐낸 것은 물론, 누나 새빛이와 함께 용돈을 모아 산 선물을 전달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또 새빛, 새찬 남매는 하민이에게 새로 생긴 동생의 선물까지 준비해왔다.

▲‘내가 키운다’(사진제공=JTBC)
▲‘내가 키운다’(사진제공=JTBC)
본격적인 김장에 앞서 김현숙은 밀양을 찾아온 손님들을 위해 식사부터 준비했다. 이 날 김현숙이 준비한 요리는 솥뚜껑 닭갈비. 아이들은 한시도 젓가락질을 쉬지 않는 모습으로 출연자들을 뿌듯하게 했고, 특히 새빛이는 초등학생답지 않은 입맛으로 먹방을 선보이며 ‘내가 키운다’ 공식 먹방 영재 하민이의 자리를 위협했다.

식사 후 김현숙과 정찬은 본격적인 김장을 시작했고, 밀양 집 앞 마당을 가득 채운 100포기의 배추를 포함한 김장 재료들은 앞으로 펼쳐질 김장 지옥을 예고했다. 김장 초보인 두 사람은 재료 준비 과정부터 난관에 봉착해 출연자 모두를 걱정케 했다. 결국 이를 보다 못 한 김현숙의 어머니가 마당으로 출동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