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금강 물길 따라 만나는 예향천리 금강변 마실길ㆍ부흥산(영상앨범 산)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영상앨범 산'이 무주군 금강 물길 따라 예향천리 금강변 마실길과 부흥산을 만난다.

26일 방송되는 KBS2 '영상앨범 산'에서는 화가 박석신 씨와 작가이자 트레일 러너 오세진 씨가 예향천리 금강변 마실길을 함께 걷는다.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전라북도 북동부에 위치한 무주군. 금강이 심하게 곡류하면서 산지 사이에 깊고 좁은 골짜기를 빚어놔 곳곳에 절경을 자랑하는 고장이다. 무주군의 부남면과 무주읍을 거쳐 흐르는 금강의 물길을 따라 난 ‘예향천리 금강변 마실길’은 약 19km 거리로 금강변의 맑고 아름다운 풍광뿐 아니라 주민들의 삶을 오롯이 간직하고 있는 옛길이다.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금강변 마실길 출발점인 도소마을을 지나 유평마을 회관 앞 잠수교에서 여정을 시작하는 일행. 다리 밑을 가로질러 흐르는 물살이 생생하다. 세월의 흔적을 고스란히 간직한 골목과 집들이 오밀조밀 모여 있는 강변 마을에서 주민들의 생활은 그대로 고요한 풍경이 된다. 두 손 가득 담아주는 갓 튀긴 뻥튀기를 입 안 가득 넣으니 따뜻한 정감이 마음을 풍요롭게 한다. 마을을 지나면 강변 벼랑 밑으로 난 벼룻길에 들어서게 된다. 이 길은 일제강점기 때 마을의 논밭에 물을 대기 위해 건설한 농수로였으나 세월이 지나 대소마을과 율소마을을 이어주는 지름길이 되었다고 한다.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절벽 아래 한 사람이 겨우 지나갈 수 있을 정도의 좁은 길옆으로 강줄기가 내내 곁을 따른다. 이 험한 길을 따라 아이들은 학교를 오가고, 봇짐을 짊어지고 시장을 다녔을 옛사람들의 추억이 걸음마다 아련히 밟힌다. 먼발치 보이는 큰 바위를 가까이서 보고픈 마음에 걸음을 재촉해본다. 다가가 마주한 것은 성품 착한 며느리의 애환이 서려 있는 각시바위. 각시바위 가운데를 사람 손으로 직접 뚫은 좁은 굴을 지나 벼룻길 끝에 서면 겨울바람에 잔잔하게 이는 물결과 억새가 길을 이끈다.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금강 줄기는 무주군을 지나 충청남도 금산군으로 흐르는데, 그 길목에 자리해 충청도에 금강이 처음 들어오는 첫물머리 마을인 방우리로 들어선다. 방우리는 금강 오백 리 물길의 가장 은밀한 곳이다. 앞뒤로 강이 흐르고 뒤쪽으론 길도 낼 수 없는 높은 산으로 버티고 있는 오지 마을로 행정구역상 충청남도 금산군에 속하지만 금산 방면에서는 강물에 막혀 들어갈 방법이 없어 지금으로선 무주를 통해 사람들이 오간다고 한다. 방우리를 내려다보며 솟아있는 부흥산으로 오른다. 부엉이가 많이 사는 산이라 하여 마을 사람들은 여전히 부엉산이라고 부르는 산이다.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높진 않지만 뾰족하게 솟은 정상으로 향하는 길은 꽤나 가팔라 거칠게 숨을 몰아쉬며 부흥산 정상에 있는 정자에 오른다. 휘돌아 흐르는 푸른 빛 금강과 안쪽으로 조그맣게 자리 잡은 방우리가 한눈에 펼쳐진다. 마을 밖으로 나가려면 먼 길을 돌아 오가야 했던 고단한 삶이 풍경 속에선 정겨운 추억이 된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