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이은하 나이 2살 동생 정수라와 양보 없는 대결(화요일은 밤이 좋아)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화요일은 밤이 좋아’(사진제공=TV조선)
▲‘화요일은 밤이 좋아’(사진제공=TV조선)
‘화요일은 밤이 좋아’ 이은하와 정수라가 나이 어린 후배들과 역대급 가창 대결을 벌인다.

11일 방송되는 TV CHOSUN ‘화요일은 밤이 좋아’ 6회에서는 ‘디스코 여왕’ 이은하와 ‘라이브의 신’ 정수라가 짜릿한 가창 접전을 벌인다.

이은하 팀과 정수라 팀이 맞붙은 ‘1:1 데스매치’ 대결의 본격 서막이 오르자, 정수라 팀은 “수라수라 마수라~”라며 우승을 염원하는 노랫말로 기선을 제압했고, 이은하 팀은 “정수라 팀은 아‘수라’장”이라고 맞받아치는 신경전을 펼쳤다.

무엇보다 정수라는 김다현과 대결하게 되자 소스라치게 놀라며 “평소 김다현과 김태연의 찐팬이었는데 왜 나를 찍었냐”고 말하더니 결국 “오늘은 선배의 위엄을 보여주겠다”고 으름장을 놔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화요일은 밤이 좋아’(사진제공=TV조선)
▲‘화요일은 밤이 좋아’(사진제공=TV조선)
이에 더해 ‘트롯 짝꿍’ 정동원과 남승민 역시 ‘화밤’ 소대장으로 맞붙어 정면승부에 나섰다. 먼저 행운본부장 정동원은 “전설의 디바가 오신다고 해서 오늘은 특별히 소대장으로 왔다”는 말과 함께 원조 ‘국민 손자’ 타이틀을 걸고 남승민을 상대로 화끈한 노래 대결을 선포했다. 남승민이 “오늘 이기러 왔다”고 기선 제압에 나서자, 정동원이 “형은 나한테 안 된다”며 기세등등하게 받아친다.

또한 이은하, 정수라 대장과 ‘미스트롯2’ 멤버 간 ‘스페셜 컬래버’ 무대도 감동을 안겼다. 이은하와 트롯 바비 홍지윤은 환상적 케미가 돋보인 ‘당신께만’을 열창했고, 정수라-양지은-황우림은 ‘도시의 거리’로 흥 넘치는 팀워크를 완성했다. 붐은 “올림픽 개막식 같은 세계적인 무대”라는 극찬을 남겼고, 특히 정수라는 이은하와 홍지윤의 컬래버 무대에 “은하 언니 노래를 가까이서 들으니 감회가 남다르다”며 감동의 눈물을 보여 뭉클함을 자아냈다.

▲‘화요일은 밤이 좋아’(사진제공=TV조선)
▲‘화요일은 밤이 좋아’(사진제공=TV조선)
더불어 MC 장민호의 신곡 ‘정답은 없다’ 라이브 무대가 방송 최초로 펼쳐진다. ‘정답은 없다’는 80년대 유로 댄스 장르와 트로트를 결합, ‘레트로트’라는 새로운 사운드를 완성한 곡으로, ‘화밤’ 대장님으로 출연했던 뮤지가 프로듀싱을 맡아 기대감을 높였다. 무대 위에 오른 장민호는 중독성 있는 멜로디와 따라 하기 쉬운 포인트 안무로 출연자 전원을 푹 빠지게 했다.

그런가하면 ‘미스트롯 2’ 양지은, 김의영, 은가은의 새해 맞이 신년 운세가 소개돼 호기심을 높였다. 세 사람은 재물운부터 연애운까지 살펴보던 중 “올해 운이 들어오는 사람이 있다”는 역술인의 말에 들뜬 기분을 감추지 못했다. 더욱이 양지은, 김의영, 은가은 세 사람 중 환상의 궁합과 최악의 궁합이 밝혀져 현장을 놀라게 했다.

한편 정수라는 1963년생으로 올해 나이 60세이고 이은하는 1961년생으로 올해 나이 62세이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