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하석진, 식객 허영만과 왕십리 백반기행…마장동 할머니갈비탕ㆍ도미 참돔찜&굴구이ㆍ곱창골목 곱창구이ㆍ7천원 백반에 빠지다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하석진 식객 허영만과 왕십리 백반기행(사진제공 = TV CHOSUN)
▲하석진 식객 허영만과 왕십리 백반기행(사진제공 = TV CHOSUN)
배우 하석진이 식객 허영만과 왕십리 백반기행에 나서 도미 참돔찜&굴찜&굴구이, 마장동 할머니 갈비탕, 곱창골목 곱창구이, 7천원 백반을 맛본다.

14일 방송되는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는 서울 왕십리에서 대학 시절을 보낸 배우 하석진과 함께 추억의 맛을 찾아 그리움이 깃든 왕십리로 향한다.

▲하석진 식객 허영만과 왕십리 백반기행(사진제공 = TV CHOSUN)
▲하석진 식객 허영만과 왕십리 백반기행(사진제공 = TV CHOSUN)
한양대 기계공학부 출신의 수재, '뇌섹남' 하석진이 일일 식객으로 '백반기행'을 찾았다. 명석한 두뇌를 자랑할 뿐 아니라 우리나라에서 손꼽히는 '얼굴 천재' 소문난 하석진이 등장하자 금세 주위가 환해졌다. "스스로 잘생겼다는 생각을 한 적 있냐"는 식객 허영만의 물음에, 하석진은 멋쩍은 듯(?) 한바탕 웃음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남자 고등학교에 공대 출신이어서, 여자와 만날 일이 거의 없었다"며 "대학교 1학년 때 여대생들과의 미팅을 나갔다가 (본인의) 외모를 깨닫게 되었다"며 솔직하게 답해 식객 허영만의 유쾌한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하석진 식객 허영만과 왕십리 백반기행(사진제공 = TV CHOSUN)
▲하석진 식객 허영만과 왕십리 백반기행(사진제공 = TV CHOSUN)
반갑게 인사를 나눈 두 사람은 음식점이라기보다, 시골 할머니 댁에 놀러 온 듯한 친근한 외관의 맛집을 방문한다. 이곳에서는 7천 원이라는 착한 가격에 무려 13가지 반찬의 푸짐한 백반을 만날 수 있다. 들깨 향 가득한 고구마줄기부터 전라도식 호박장, 생소한 질경이무침까지 한눈에 봐도 정성이 가득 담겼다. 주인장은 반찬들을 만들기 위해 매일 새벽 3시부터 가게 문을 연다. 식객 허영만은 푸짐한 백반 한 상에 "마치 잔칫상 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하석진 식객 허영만과 왕십리 백반기행(사진제공 = TV CHOSUN)
▲하석진 식객 허영만과 왕십리 백반기행(사진제공 = TV CHOSUN)
이어서 '왕십리 하면 곱창, 곱창 하면 왕십리'듯, 추억 속 왕십리곱창골목에 간다. 마스크를 뚫고 들어오는 고소한 냄새에 두 식객의 발걸음은 한곳에 닿는다. 이 집은 아버지의 뒤를 이어 2대째 이어오고 있는 '곱창골목의 터줏대감'격으로, 이곳에서는 세 번의 초벌 작업으로 잡내를 날리고 연탄불 향 가득 입힌 곱창구이를 맛볼 수 있다. 곱창을 잘 즐기지 않는 두 식객조차 무장해제시킨 맛이 공개된다.

한편, 생활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빼앗은 하석진이 <백반기행>에서 '맛있게 먹는 연기' 비법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식욕을 자극하는 '후루룩' 소리, 즉 음식만 먹는 것이 아니라 음식을 둘러싼 공기, 기운까지 먹어야 한다는 것이다. 하석진의 '음식 반 공기 반(?)' 기술을 알게 된 식객 허영만도 따라 해 시선을 끌었는데, 식객의 먹는 연기(?)에 촬영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김세훈 기자 shki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