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박찬민 딸 박민하 나이 어릴때 아빠 엄해 "식사 시 숟가락 떨어뜨리면 집안 분위기 얼음"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속풀이쇼 동치미' 박찬민 딸 박민하(사진제공=MBN)
▲'속풀이쇼 동치미' 박찬민 딸 박민하(사진제공=MBN)
박찬민 아나운서와 나이 16살 첫째 딸 박민하가 '속풀이쇼 동치미'에 출연해 넘치는 끼를 발산했다.

15일 방송되는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자식 덕분에 산다'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방송인 박찬민은 다둥이 자녀들 덕에 내 이름이 없어졌다고 전하며 예능 프로그램 붕어빵에 함께 출연했던 딸 박민하 덕분에 얻은 인기에 대해 이야기했다.

한편 박민하는 아빠가 다혈질이라고 밝히며 세자매가 밥을 먹다가 숟가락을 떨어뜨리면 집안 분위기가 얼음이 됐다고 전하며 막냇동생이 떨어뜨렸을 때는 아무 반응이 없어 "정말 좋은 시대에 태어났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성미 기자 smlee@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