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강재준, 일요일 예능 꽉 잡았다…'코빅'ㆍ'미우새' 빛낸 존재감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강재준(사진제공=각 방송사)
▲강재준(사진제공=각 방송사)
개그맨 강재준이 일요일 저녁 예능가를 장악하면서 '대세'의 존재감을 발산했다.

강재준는 지난 16일 방송된 tvN '코미디빅리그', SBS '미운 우리 새끼'를 통해 일요일 예능가를 완벽히 사로잡았다.

이날 강재준은 '코미디빅리그' 새 코너 '개빡로맨스'에서 이은지와 함께 꽁냥꽁냥 커플을 연기하며 웃음을 유발했다. 강재준은 세상을 떠난 이은형을 그리워하면서도 새 연인 이은지와 함께 달콤한 시간을 보냈다. 유령으로 나타난 이은형은 강재준이 이은지를 위해 명품 선물들에 분노하면서 질투심에 사로잡혔다.

강재준은 이은형을 두고 "최악이었다. 이상한 여자였다"라고 거침없는 대사를 뱉었고 결국 이은형이 강재준을 꽃다발로 후려치는 상황이 벌어지면서 코믹스러운 분위기가 한껏 고조됐다.

아울러 강재준의 빙의 연기도 유쾌한 재미를 더했다. 강재준은 이은지의 전 연인 김용명에 빙의됐고 김용명의 유행어를 맛깔스럽게 살려내며 새로운 개그 캐릭터를 입었다. 이에 관객들은 강재준의 빙의 연기에 폭발적인 호응을 보내기도. 강재준과 이은지의 알콩달콩한 케미스트리뿐만 아니라 유령으로 등장한 이은형과의 '찐 호흡'이 동시에 방출되면서 기존 코너들과는 또 다른 재미를 유발했다.

'미운 우리 새끼'에서의 활약도 빛났다. 강재준은 김형준 형사와 김준호, 곽시양과 함께 방탈출에 도전했고 추리 새싹의 면모를 보였다. 강재준은 본격적으로 단서를 찾으면서도 "폐소공포증이 있어서 오래 갇혀 있으면 안 된다"라고 투덜거려 웃음을 자아냈다. 또 김형준 형사가 자물쇠 비밀번호를 헤매자 "이럴 거면 처음부터 끝까지 다 눌러보자"라면서 재치 있는 입담을 발휘했다.

한편 강재준은 tvN '코미디빅리그', 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성미 기자 smlee@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