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삼척 초곡용굴 촛대바위길 출렁다리ㆍ벽화 마을 찾은 문정희 나이 어린 시절 실수 떠올려 "사과 드립니다"(한 번쯤 멈출 수밖에)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한 번쯤 멈출 수밖에’(사진제공=KBS 2TV)
▲‘한 번쯤 멈출 수밖에’(사진제공=KBS 2TV)
배우 문정희가 이선희, 이금희와 함께 삼척 초곡용굴촛대바위길, 벽화 마을에서 나이 어린 시절 이웃을 떠올리며 영상편지를 보낸다.

20일 방송되는 KBS2 ‘한 번쯤 멈출 수밖에’에서는 이선희, 이금희, 문정희가 강원도 삼척을 찾아 겨울 바다 여행을 만끽한다.

▲'한 번쯤 멈출 수밖에'(사진제공=KBS 2TV)
▲'한 번쯤 멈출 수밖에'(사진제공=KBS 2TV)
이날 방송에서 세 사람은 '촛대 바위'를 찾았다. 바다 위를 가로지르는 아찔한 출렁다리를 건너던 이선희는 "삼척 바다에서 이런 느낌을 받을 줄 몰랐어"라 감탄하며 옥빛 바다의 매력에 푹 빠져들었다.

한편 문정희가 유년 시절을 보냈던 삼척의 한 항구 마을로 발걸음을 옮겼다. 문정희는 바닷가 언덕 위에 옹기종기 집들이 모여 있는 정겨운 마을 풍경을 보며 "내가 이런 동네에 살았었네"라면서 추억을 떠올렸다.

때때로 발걸음을 멈추게 하는 벽화와 글귀들이 시선을 사로잡는 담장을 따라 올라가던 이선희는 항구가 한 눈에 내려다보이는 아름다운 풍경에 "여기가 뷰 맛집이네"라 감탄했다.

▲'한 번쯤 멈출 수밖에'(사진제공=KBS 2TV)
▲'한 번쯤 멈출 수밖에'(사진제공=KBS 2TV)
그런 가운데 문정희는 어린 시절 친구처럼 지냈던 동네 오빠와 장난치다 눈을 다치게 했던 일을 떠올렸고 "이 자리를 빌려 사과 드립니다"라 영상 편지를 보내며 세월이 흘러도 여전히 미안하고 걱정스러운 마음을 엿보였다. 하지만 문정희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친동생과 옆집 아주머니에게도 연이어 영상 사과 편지를 띄웠다.

▲'한 번쯤 멈출 수밖에'(사진제공=KBS 2TV)
▲'한 번쯤 멈출 수밖에'(사진제공=KBS 2TV)
한편, '춤신춤왕' 문정희는 "스무 살 때 아빠 차를 몰래 갔고 나와서 홍대 클럽에 갔다"고 깜짝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뒷좌석에서 잠자코 듣고 있던 이선희는 “그 시절로 되돌아간다면 꼭 한번 해보고 싶던 게 클럽 가는 거야"라며 이루지 못했던 소원을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