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배우 주명&가수 김보경(희망이), '골 때리는 그녀들(골때녀)' FC원더우먼&FC탑걸 와일드카드(새 멤버) 합류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골때리는 그녀들(골때녀)' 주명(사진제공=SBS)
▲'골때리는 그녀들(골때녀)' 주명(사진제공=SBS)
배우 주명과 가수 김보경(희망이)이 '골 때리는 그녀들(골때녀)'의 'FC원더우먼'과 'FC탑걸' 새 멤버(와일드카드)로 합류했다.

26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골때녀)'에서는 ‘FC탑걸’과 ‘FC원더우먼’의 경기가 펼쳐진다.

▲'골때리는 그녀들(골때녀)' 김보경(사진제공=SBS)
▲'골때리는 그녀들(골때녀)' 김보경(사진제공=SBS)
이날 방송에서는 ‘골때녀’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한 특단의 조치가 공개됐다. ‘FC탑걸’은 지난 ‘FC개벤져스’와 경기에서 선수들의 부상으로 고전하는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FC원더우먼’과 ‘FC아나콘다’ 역시 연이은 부상으로 리그 운영에 빨간불이 켜졌다.

예상치 못한 비상사태에 6인의 감독단은 긴급 회동을 가졌다. 그들은 고심 끝에 원활한 경기 운영과 선수 보호가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부상이 많은 신생팀에 각 1명의 선수를 충원하기로 결정했다.

▲'골때리는 그녀들(골때녀)'(사진제공=SBS)
▲'골때리는 그녀들(골때녀)'(사진제공=SBS)
이에 ‘FC탑걸’의 사령탑 최진철 감독은 공격 라인에 힘을 보태줄 선수를 찾아 나섰다. 새로 투입되는 히든 카드 김보경은 빠른 스피드와 날카로운 슈팅을 겸비한 ‘경력직’ 선수로 첫 만남부터 최진철 감독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는 후문이다.

‘FC원더우먼’도 지난 ‘FC액셔니스타’와 경기 후 치타가 부상을 입으며 출전이 불가피해지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치타는 지치지 않는 체력과 날카로운 수비로 팀의 후방을 든든하게 채워주었던 만큼 빈자리가 클 것으로 예상됐다.

▲'골때리는 그녀들(골때녀)'(사진제공=SBS)
▲'골때리는 그녀들(골때녀)'(사진제공=SBS)
이에 이천수 감독은 ‘FC원더우먼’의 NEW 멤버 찾기에 나섰다. ‘이딩크’ 감독의 마음에 쏙 든 신규 멤버 주명은 지난주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뛰어난 헤딩 능력을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FC원더우먼’의 평균 키를 높여줄 최장신 선수여서 그녀의 첫 고공플레이를 기대할만하다. 여기에 송소희의 날렵함과 황소윤의 패스플레이를 보강할 수비 능력과 날카로운 슈팅 실력도 선보일 것으로 보여 눈길을 끈다.

이번 경기에서는 한층 업그레이드된 철벽 수비수 ‘유빈’과 든든한 수문장 ‘아유미’의 활약 또한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과연 NEW 멤버의 투입으로 재무장한 ‘FC탑걸’이 승리를 향한 도전을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세훈 기자 shki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