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현빈ㆍ손예진, 세기의 결혼식→축가 거미ㆍ축사 장동건 '영화ㆍ드라마 같은 웨딩'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현빈, 손예진 웨딩화보(사진제공=VAST,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현빈, 손예진 웨딩화보(사진제공=VAST,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배우 현빈, 손예진 커플이 결혼식을 올리고 부부가 됐다.

현빈과 손예진은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호텔 애스톤하우스 야외 예식장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2020년 3월 열애를 시작한 지 2년 만이다.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로맨스를 꽃피우며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던 두 사람은 실제 부부가 됐다.

이날 결혼식은 양가 부모와 지인들만 초대했다. 코로나19 시국에도 약 300명의 하객이 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식장에 들어가는 차량은 일일이 탑승자 신원 확인을 거쳐야 했다.

하객으로는 장동건·고소영 부부를 비롯해 배우 공유, 공효진, 하지원, 정해인, 한재석 등이 참석했다.

▲현빈, 손예진 웨딩화보(사진제공=VAST,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현빈, 손예진 웨딩화보(사진제공=VAST,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결혼식 사회는 박경림이 봤고, 현빈과 절친한 배우 장동건이 축사를 했다. 가수 거미는 현빈과 손예진을 맺어준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가수 아이유가 부른 OST '마음을 드려요'를 축가로 불렀다. 거미 외에도 김범수, 폴킴이 두 사람의 앞날을 축복하는 노래를 불렀다.

현빈과 손예진은 2018년 영화 '협상'에서 처음 연기 호흡을 맞췄고, 이듬해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다시 만났다.

두 사람은 두 차례의 열애설을 부인하고, 지난해 1월 '사랑의 불시착' 종영 뒤 한달 뒤인 2020년 3월부터 약 2년 간 두 차례 열애설이 있었지만, 당시에는 모두 부인했다. 그러다 지난해 1월, '사랑의 불시착' 종영 한 달 뒤인 2020년 3월부터 교제해왔다고 밝혔다.

지난달에는 깜짝 결혼을 발표했다. 당시 손예진은 자신의 공식 SNS를 통해 "제 남은 인생을 함께할 사람이 생겼다"라고 했고, 현빈은 소속사를 통해 "항상 저를 웃게 해주는 그녀와 앞으로의 날들을 함께 걸어가기로 약속했다"라고 밝혔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