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행복얼라이언스, 멘소래담과 임실군 취약계층 아동 눈 건강 위해 안경지원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사진=행복얼라이언스)
(사진=행복얼라이언스)
사회공헌 네트워크 행복얼라이언스가 맨소래덤아시아퍼시픽㈜ (이하 멘소래담)과 함께 임실군 취약계층 아동들의 눈 건강을 위해 안경을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안경 지원은 행복얼라이언스 멤버사 멘소래담이 진행하는 CSR 활동인 ‘Sending Love and Care Campaign’과 연계해 진행됐다. 해당 캠페인은 멘소래담이 가진 자본을 사회에 환원하고, 더 나은 세상을 만들겠다는 멘소래담의 글로벌 캠페인으로 멘소래담은 지난해 7월부터 아동들의 밝은 미래를 위해 행복얼라이언스와 협력하고 있다.

지원 대상은 임실군 내 행복도시락을 지원받는 결식우려아동 및 조손 가정, 다문화가정 등 도움이 필요한 아동으로, 총 62명을 대상으로 인당 8만원 상당의 안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지원에는 임실군 지역 내 안경점 3곳이 협력할 예정으로, 임실군 지역사회가 함께 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안경점은 안경 지원뿐만 아니라 시력 관리와 눈 관련 질환이 발견될 경우 지역 내 안과 등과 연계해 세심하게 아동들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지원은 지난해 12월 멘소래담과 임실군이 체결한 ‘행복두끼 프로젝트’의 연장선상에서 기획됐다. 행복얼라이언스가 추진 중인 ‘행복두끼 프로젝트’는 사각지대 결식우려아동들이 끼니 걱정 없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멤버사인 기업과 지방정부, 지역사회 등이 협력해 국내 아동 결식제로(ZERO)를 목표로 하는 사회공헌 프로젝트다.

멘소래담은 지난해 12월 ‘임실군 행복두끼 프로젝트’ 참여를 시작으로 결식우려아동들이 일상에서 필요한 물품을 지원하는 행복상자 캠페인, 울진군 산불 피해 아동을 위한 기초 생필품 패키지 지원 사업 등에 자사 상품을 기부하는 등 행복얼라이언스와 활발한 협력을 이어오고 있다.

멘소래담 관계자는 “멘소래담이 진행하는 ‘Sending Love and Care’ 활동을 통해 도움이 필요한 아동들을 지원할 수 있어 뜻깊다”며 “아이들이 이번 기회로 더 밝은 세상으로 밝게 자랄 수 있도록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행복얼라이언스 사무국(행복나래㈜) 조민영 본부장은 “사각지대 결식우려아동들을 비롯해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해 주는 멘소래담에 감사 드린다”라며, “앞으로도 행복얼라이언스는 다양한 멤버사 및 지자체와 함께 도움이 필요한 곳에 사회적 손길이 닿을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행복얼라이언스는 복지 혜택이 닿지 않는 아이들도 함께 행복할 수 있는 세상을 위한 행복안전망으로 108개 기업, 36개 지방정부, 13만 5천 명의 일반 시민이 협력하고 있다. 행복얼라이언스 운영 사무국인 행복나래㈜는 SK가 설립한 구매 서비스 회사로서, 소셜벨류(Social Value, SV)를 창출하는 일에 이익 전액을 사용하고 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