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프레디 머큐리 실사 크기 동상, 제주서 제막식…브라이언메이 승인 "기쁘다"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프레디 머큐리 동상(사진=프레디 머큐리 공인 동상 유치 위원장)
▲프레디 머큐리 동상(사진=프레디 머큐리 공인 동상 유치 위원장)
전설의 록그룹 퀸의 프레디 머큐리 기념 공인 동상 제막식이 오는 21일 오후 2시 제주시 애월읍 노을이 유명한 해안가 언덕에서 열린다.

고 프레디 머큐리의 공인 동상은 스위스 몽트뢰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이다.

본 제막식은 네이버 ‘We will rock you’, 다음카카오 ‘Queen Forever’ 팬클럽 회원들과 40년간 '퀸'의 팬 백순엽 대표의 8년여 노력끝에 지난 2019년 1월 19일 퀸 내한 공연 고척돔 현장서 기타리스트 브라이언메이, 매니저 필심스와의 만남으로 이뤄졌다.

▲프레디머큐리 동상이 세워지는 제주 해안가 풍경(사진=프레디 머큐리 공인 동상 유치 위원장)
▲프레디머큐리 동상이 세워지는 제주 해안가 풍경(사진=프레디 머큐리 공인 동상 유치 위원장)
당시 ‘퀸’ 측(특히 브라이언 메이)은 사전제작된 30센티미터 동상샘플 모형을 보고 매우 만족해하며, 공인 기념 동상으로 승인했다.

이동상은 제주 해안의 특성을 감안, 해풍과 염분에 강한 frp.금속프레임구조이며, 프레디 머큐리 생전 실사 크기(키 177cm)로 완성됐다.

브라이언메이는 이 동상 모형을 보며 “한국 친구들이 놀랍고 아름답다. 한국의 아름다운 섬에 세워진다니 더욱 기쁘다”면서 축하 인사말을 전해 왔다.

▲프레디머큐리 동상이 세워지는 제주 해안가 풍경(사진=프레디 머큐리 공인 동상 유치 위원장)
▲프레디머큐리 동상이 세워지는 제주 해안가 풍경(사진=프레디 머큐리 공인 동상 유치 위원장)
백순엽 위원장은 “이번 제주 개막식을 통해 제주도가 ‘아시아의 퀸 제 2의 성지’로 새롭게 알려지길 바라며, 한국 록음악 발전에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성미 기자 smlee@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