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미스·미스터 트롯' 임서원ㆍ임도형→'신사와 아가씨 이세찬' 유준서ㆍ안소명, '우리말 겨루기' 명예 달인 도전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임서원·임도형(사진제공=KBS)
▲임서원·임도형(사진제공=KBS)

'미스·미스터 트롯' 임서원과 임도형, '신사와 아가씨 이세찬' 유준서와 '뮤지컬 유망주' 안소명이 '우리말 겨루기' 명예 달인에 도전한다.

16일 방송되는 KBS1 '우리말 겨루기'에서는 청소년들의 우리말 대결이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선 '미스트롯2'의 딸, 트로트 공주 임서원과 '미스터트롯'의 아들, '리틀 송해' 임도형이 만났다. 노래하고 춤출 때 가장 행복하다는 임서원은 문제를 맞힐 때마다 폴짝폴짝 뛰며 기쁨을 온몸으로 만끽했다.

구수한 말투 덕에 박지원 아나운서조차 의지하고 싶게 만든 임도형 변성기가 찾아왔지만, 오히려 기쁘다며 긍정적인 면모를 보여줬고, 정답을 빠르게 맞히며 우리말에도 재능이 있음을 증명했다.

▲배우 유준서·안소명 조(사진제공=KBS)
▲배우 유준서·안소명 조(사진제공=KBS)

인기리에 종영한 KBS 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 둘째 아들 '이세찬' 역으로 활약한 유준서와 뮤지컬·성우계의 유망주 안소명은 연기할 때보다 '우리말 겨루기' 녹화가 더 떨린다며 걱정을 내비쳤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각각 애절한 눈물 연기와 화려한 뮤지컬 무대를 선보이며 긴장감이라곤 온데간데없는 모습을 보여 줬다. 함께 출연한 도전자들도 잠시 경쟁은 잊은 채 넋 놓고 이들의 무대를 감상했다.

끝까지 승부를 예측할 수 없었던 이들의 겨루기는 흥미진진 그 자체였다. 노래면 노래, 춤이면 춤, 연기면 연기. 이들은 너도나도 무대 위에서 저마다의 재능을 뽐냈고, 녹화 내내 서로를 향한 박수와 칭찬을 아끼지 않으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김세훈 기자 shki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