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윤영휘 교수가 전하는 영국 1차 산업혁명 속 잔혹한 비극(벌거벗은 세계사)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벌거벗은 세계사’(사진제공=tvN)
▲‘벌거벗은 세계사’(사진제공=tvN)
‘벌거벗은 세계사’ 윤영휘 교수와 함께 산업혁명의 화려함 뒤에 가려진 참혹한 그림자를 알아본다.

17일 방송되는 tvN ‘벌거벗은 세계사’ 47회에서는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꾼 영국의 1차 산업혁명과 그 뒤에 감춰진 참혹한 그림자에 대해 파헤친다.

이번 역사 여행을 안내할 강연자로 윤영휘 교수가 출연해 거대한 혁명으로 세상을 바꿔놓은 나라 영국에 대해 심도 있게 알아본다. 18세기 영국은 산업혁명으로 전 세계 산업의 패러다임을 완전히 뒤바꿔 놓았다. 대량생산을 가능하게 만든 증기기관의 발명부터 대규모 공장, 철도의 발달까지 경제의 발전을 직접 이끌며 세계사에 한 획을 그었다.

▲‘벌거벗은 세계사’(사진제공=tvN)
▲‘벌거벗은 세계사’(사진제공=tvN)
하지만 산업혁명의 화려한 이면에는 잔혹한 비극이 숨겨져 있었다. ‘벌거벗은 세계사’는 영국의 화려한 번영과 발전 뒤에 가려진 추악한 민낯과 참혹했던 노동자의 삶을 가감 없이 보여준다. 가혹한 노동과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은 노동 착취, 슬럼가의 등장 등 상상을 초월하는 아픔과 이러한 비극이 일어난 이유가 시청자를 찾아간다.

한편, 오늘의 여행 메이트로는 영국 세계사 여행의 단골 게스트 피터 빈트와 인도에서 온 니디가 함께 자리한다. 피터는 영국의 산업혁명과 함께 성장한 축구 클럽들과 만국 박람회 등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풀며 더욱 풍성한 이야기를 전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