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비즈X웨이브 리뷰] '셋의 사랑', 아슬하고 운명적인 다자연애…새로운 사랑 이야기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셋의 사랑'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셋의 사랑'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세상에는 다양한 종류의 사랑이 있다. 연인 간 사랑, 동성 간 사랑, 모성애, 친구에게 느끼는 사랑 등 무수히 많은 사랑의 형태가 존재한다.

여기 조금 특별한 사랑의 방식을 택한 세 사람의 이야기가 있다. '셋의 사랑'은 오랜 연인과 그들의 집에 살게 된 룸메이트, 이 세 사람의 아슬하고 운명적인 다자연애를 다룬 BBC 드라마다.

▲'셋의 사랑'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셋의 사랑'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제마와 키런은 동거 중인 오래된 연인 사이다. 함께한 시간만큼이나 서로를 사랑하는 둘이지만, 밤낮으로 일해도 나아지지 않는 경제적 사정 때문에 룸메이트를 구해야 하는 상황이다. 그렇게 제마와 키런은 레이를 룸메이트로 맞이한다.

싱크로나이즈드 스위밍 선수였던 레이는 경기 중 사고로 최근 은퇴를 결정했다. 오직 운동 하나 밖에 모르고 살아왔던 레이는 큰 충격을 받고, 앞으로는 변화된 삶을 살겠다고 다짐한다. 독립을 결정하고 제마와 키런의 집에 들어오게 된 것도 그 변화의 일부였다.

▲'셋의 사랑'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셋의 사랑'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제마와 키런은 아픈 과거를 지니고 있으면서도 친절하고 서툰 구석이 있는 레이에게 알 수 없는 매력을 느낀다. 레이 역시 자신과는 다르게 자유로운 면모가 두드러지는 제마와 키런 커플에게 부러움과 동경이 섞인 묘한 감정을 느낀다.

그러던 중 구급대원 일을 하던 키런이 괴한의 칼에 찔리는 사고를 당한다. 목숨이 위험할 정도로 큰 사고를 당한 키런을 레이는 제마와 함께 정성으로 간호한다. 그렇게 힘든 시기를 함께 보내며 세 사람은 급속도로 가까워지고, 이는 사랑의 감정으로 발전한다.

▲'셋의 사랑'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셋의 사랑'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레이는 두 사람을 향한 마음에 혼란해하고, 결혼식을 앞둔 제마와 키런에게 방을 빼겠다고 말한다. 레이의 발언에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한 제마와 키런은 결국 결혼식 당일, 둘 모두 레이를 사랑하고 있다는 사실을 고백한다. 서로의 진심을 확인한 세 사람은 앞으로의 관계를 고민한다.

이 작품은 제마와 키런, 레이의 운명적인 사랑을 통해 '다자연애'라는 독특한 사랑의 형태를 조명하고 있다. 우리 사회가 절대적 당위로 받아들이는 '둘만의 사랑'의 틀을 깨고, 동시에 여러 명을 사랑하는 '새로운 사랑'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셋의 사랑'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셋의 사랑'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전에 없던 소재를 다루고 있지만, 세 사람의 상황과 감정을 현실적으로 그려내어 몰입감 높은 스토리텔링이 특징이다. 두 명을 동시에 사랑하는 데서 오는 견딜 수 없는 설렘과 내면의 갈등, 혼란함을 공감할 수 있도록 표현했다.

아슬하고 운명적인 다자연애를 다룬 새로운 사랑 이야기 '셋의 사랑'은 오직 웨이브에서 만날 수 있다.

[편집자 주] '비즈X웨이브 리뷰'는 비즈엔터가 국내 첫 통합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웨이브와 함께 만드는 콘텐츠 큐레이션 코너입니다. 이 리뷰는 웨이브 공식 에디터 '조연진' 님과 함께 만들었습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